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다시 '삼천피·천스닥'…외국인 매수세 얼마나 이어질까

코스피, 12거래일만 3000 넘어…코스닥도 1000선 회복
外人 12월 코스피·코스닥 순매수…삼전·SK하이닉스 담아
"매수세 이어진다" vs "반도체주 위주 유입일뿐" 의견 팽팽
  • 등록 2021-12-08 오후 10:30:02

    수정 2021-12-08 오후 10:30:02

[이데일리 안혜신 기자] 코스피 지수가 3000선을 회복했고, 코스닥 역시 1000선 위로 다시 올라섰다. 국내외 금융시장을 강타했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우려가 잦아든 데 따른 것이다. 특히 12월 들어 외국인은 국내 주식시장에서 순매수를 기록하면서 지수를 끌어올리는 모습이다. 다만 외국인 매수세가 이어질 것인지에 대해서는 시장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코스피, 12월 들어 단 하루도 하락 없어

8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34%(10.08포인트) 오른 3001.8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22일(3013.25) 이후 12거래일만에 처음으로 종가 기준 다시 3000선 위로 올라선 것이다. 이날까지 총 6거래일 연속 상승으로 코스피는 12월 들어 단 하루도 하락하지 않았다.

코스피 3000돌파 축하 행사모습(사진=한국거래소 제공)
코스닥 역시 이틀 연속 상승하면서 1006.04로 장을 마감, 1000선을 회복했다. 코스닥 지수가 종가 기준 1000선위로 올라선 것은 지난달 26일(1005.89) 이후 8거래일만이다.

코스피와 코스닥이 각각 3000선과 1000선을 각각 회복한 데는 외국인의 힘이 컸다. 11월부터 코스피 시장에서 본격적으로 매수를 시작한 외국인은 12월 들어서도 매수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은 861억원 순매도를 기록했지만, 12월 들어 누적 순매수는 2조1181억원이다. 코스닥에서도 외국인은 역시 12월 들어 672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특히 12월 들어 삼성전자(005930)삼성전자우(005935)선주, SK하이닉스(000660) 등 반도체주를 집중적으로 쓸어담고 있다. 외국인이 최근 6거래일동안 바구니에 담은 삼성전자 주식 규모는 약 1조4258억원이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우선주(약 1861억원), SK하이닉스(약 1242억원)도 외국인 매수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외국인은 같은 기간 코스닥 시장에서도 LX세미콘(108320)(약 5284억원), 이녹스첨단소재(272290)(약 2562억원) 등 반도체 관련주를 주로 사들였다.

반면 개인은 12월 들어 코스피 시장에서 매도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일 1조107억원을 팔아치운 데 이어 이날까지 총 6거래일 동안 3조1922억원을 순매도했다. 같은 기간 개인은 코스닥 시장에서도 1399억원 어치를 팔았다.

외국인이 끌어올린 시장…매수세 이어질까

외국인이 한국 주식시장에서 ‘사자’에 나선 것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우려가 완화된 것이 가장 컸다.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전염성은 강하지만 중증도는 심하지 않다는 의견이 나왔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살아났다. 여기에 중국이 지급준비율(지준율)을 인하하고, 재대출 금리를 낮추면서 시장 안정에 나선 것도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12월 투자주체별 코스피 매수 추이 (단위: 억원, 자료: 마켓포인트)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시와 경기에 영향을 주는 중국 리스크,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긴축 리스크, 반도체 업황 조정 리스크, 국내 금리인상 리스크 등의 악재가 이미 주가에 선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최근 강한 순매수세를 보이고 있는 외국인이 각종 악재에도 대규모 국내 주식 매도에 나서지 않고 있다는 것은 반가운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외국인이 앞으로도 국내 주식시장에서 매수세를 이어갈 것인지에 대해서는 시장에서도 의견이 분분하다.

변준호 흥국증권 연구원은 외국인 매수 기조가 내년 상반기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반도체 업황 리스크, 중국 부동산 경기 우려, 에너지 가격 인플레이션 등 그동안 한국 증시를 눌렀던 세 가지 이슈가 해소되는 과정에 있다고 본다”면서 “이 악재들이 해소되면서 외국인이 자연스럽게 다시 비중을 늘릴 수 있는 기회를 찾은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아직 외국인이 추세적으로 순매수로 돌아섰다고 판단하기 어렵다는 신중론도 만만치 않다. 박소연 신영증권 연구원은 “외국인 매수의 80% 이상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에 집중돼 있다”면서 “따라서 외국인이 국내 시장에 들어왔다고 보기보다는 반도체주를 샀다고 보는 편이 맞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연준의 긴축 속도와 아직 정보가 부족한 오미크론의 정체, 우크라이나와 대만을 둘러싼 지정학적 리스크 역시 언제든 외국인이 다시 국내 시장에서 돌아설 수 있는 리스크로 꼽히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