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성폭력상담소 "'미투 폄훼' 김건희, 피해자에 사과하라" 재촉구

"가해자는 사라지고 피해자만 또다시 피해"
  • 등록 2022-01-18 오후 8:42:02

    수정 2022-01-18 오후 8:42:02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서대웅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를 “불쌍하다”고 한 것에 대해 한국성폭력상담소가 피해자인 김지은씨에게 사과하라고 재차 요구했다.

한국성폭력상담소는 18일 성명을 내고 김건희씨에게 “재판을 거쳐 보도된 본인 발언에 대해 성폭력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밝혔다.

성폭력상담소는 “가해자들은 사라지고, 가해자들이 느닷없이 소환한 피해자만이 또다시 피해를 겪고 있는 현실을 목도한다”며 국민의힘에 대선후보 배우자 발언에 대해 사과하고, 성폭력 2차 피해 방지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김건희씨 녹취를 방송한 MBC에는 “MBC는 7시간 넘는 통화 중 이 부분을 선택 보도했다”며 “방송만으로도 2차 가해 재현일 수 있다는 내부 점검은 없었을까”라고 반문했다.

또 “서울의소리는 해당 부분 녹음 원본을 유튜브에 게재하며 역대 최고 수준의 조회 수를 올리고 있다”며 “댓글난은 안희정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배우자에 대한 여성혐오로 가득하다”고 우려했다.

공개된 녹취파일에서 김건희씨는 “나는 안희정이 불쌍하다”,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 주니까 터지는 것”이라고 발언했다.

이에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력을 고발한 김지은씨와 한국성폭력상담소는 전날 김건희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