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취임식에 부통령 남편 보낸 미국, 바이든 방한 때도 국무장관 안올듯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대학 학위수여식 참석으로 바이든 대통령 방한 일정 참석 못할 듯
  • 등록 2022-05-10 오후 3:03:40

    수정 2022-05-10 오후 3:03:40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20~22일 진행되는 조 바이든 대통령 한국 방문 때 동행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 학위수여식 참석 때문이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참석한 더글러스 엠호프 변호사. 엠호프는 캐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남편이다. 사진=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는 블링컨 장관이 워싱턴 D.C. 소재 조지타운대학교 월시 외교대학 학위수여식에 참석해 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명예박사 학위도 받는다.

이에 따라 블링컨 장관은 같은 기간 한국 방문 일정에는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국무장관은 일반적으로 해외 순방 때 대통령과 동행하며 일정을 보좌하는 역할을 한다. 특히 대북 문제, 동아시아 안보 문제와 관련된 한국 방문 때는 대체로 국무장관이 동석했고, 전직 대통령 취임식에 미국 측 사절로 참여하기도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 재임 기간에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과 동행했다.

다만 블링컨 장관은 22일부터 진행되는 바이든 대통령의 일본 방문 때는 일본으로 넘어갈 것으로 보인다. 일본에서는 쿼드 정상회담 등이 열려 미국 입장에서는 한국 방문에 비해 일정이 중요한 상황이다.

10일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도 미국은 국무장관, 백악관 안보보좌관 등 중량급 인사를 보내지 않았다. 대신 캐멀라 해리스 부통령 남편인 더글러스 엠호프 변호사가 취임식에 참석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