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당첨만 되면 초피 5천만원"...이러니 오피스텔에 돈 몰리지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이어 ‘신길 AK 푸르지오’도
12만명 몰리며 네자릿수 경쟁률에 분양권 입도선매 성행
정부 정책 실패 결과.."매매 때 환금성 부담될 수도"
  • 등록 2021-11-04 오후 5:35:11

    수정 2021-11-04 오후 8:56:56

[이데일리 박종화 기자] 오피스텔 청약 시장에 광풍이 불고 있다. 같은 면적 아파트보다 비싼 값에 분양해도 청약객 수만명이 몰려든다. 당첨만 되면 수천만원대 차익을 누릴 수 있다는 기대 때문이다.
대우건설이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서 분양한 ‘신길 AK 푸르지오’ 조감도. 3일 진행된 이 오피스텔 청약엔 12만5919명이 몰렸다.(자료=대우건설)
아파트보다 분양가 비싸도 10만명 우르르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신길 AK 푸르지오’ 오피스텔은 3일 평균 경쟁률 1312대 1로 청약 접수를 마감했다. 96호실을 분양했는데 12만5919명이 청약에 뛰어들었다. 청약자가 몰리면서 청약 접수 홈페이지가 마비될 정도였다. 시공사인 대우건설은 오후 5시였던 청약 신청 마감을 자정까지 연장해야 했다.

신축 아파트보다 비싼 값에 분양가가 책정됐지만 청약 열기를 막지 못했다. 신길 AK 푸르지오 전용면적 78㎡형은 9억7690만~9억8610만원에 분양됐는데 9월 8억607만원에 분양한 서울 강동구 ‘e편한세상 강일 어반브릿지’ 아파트보다도 분양가가 비싸다.

신길 AK 푸르지오보다 하루 앞서 분양한 경기 과천시 별양동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청약 현장도 뜨겁긴 마찬가지였다. 12만4426명이 몰리면서 평균 경쟁률이 1398대 1(89호실 분양)까지 올랐다. 지금까지 공급된 오피스텔 중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이다.

당첨자도 안 정해졌는데 5000만원 ‘초피’

부동산 시장에선 규제 틈새를 찾아 투자 수요가 오피스텔까지 흘러왔다고 본다. 아파트보다 전매가 자유로워 단기간에 수익을 거둘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100호실 미만 오피스텔은 당첨만 되면 계약금을 안 내도 바로 분양권을 전매할 수 있다. 신길 AK 푸르지오와 힐스테이트 과천청사역 모두 여기에 해당한다. 인터넷 부동산 커뮤니티에선 아직 당첨자가 발표되기 전인데도 초피(청약 당첨자가 발표된 직후 붙는 전매 웃돈)로 5000만원을 부르며 이들 오피스텔 분양권을 입도선매하겠다는 사람들이 나타났다. 오피스텔 분양권은 입주 전까지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에 전매에 따른 양도소득세 부담도 아파트보다 가볍다. 당첨만 되면 앉아서 수천만원을 벌 수 있다는 기대가 생기는 건 이런 이유에서다.

여기에 아파트 분양 가뭄이 이어지면서 아파트 실수요자들이 오피스텔로 발길을 돌리고 있다. 오피스텔은 청약 통장이 없어도 청약을 신청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갈수록 대출 한도가 줄어드는 아파트 담보 대출과 달리 오피스텔은 아직 70%까지 담보인정비율(LTV·담보 가치 대비 대출 한도)을 적용받기 때문에 분양가 마련 부담도 덜하다. 최근엔 정부도 부족한 주택 공급을 대체하기 위해 건축 규제를 풀어주면서 오피스텔을 ‘대안 주거’로 치켜세우고 있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 회장(경인여대 교수)은 “다주택자 규제, 대출 규제, 아파트 공급 부족, 유동성 확대 등이 맞물리면서 오피스텔 수요가 폭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다”며 “정부의 정책 실패가 낳은 부작용”이라고 말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오피스텔 시장이 지나치게 과열되면 자칫 ‘폭탄 돌리기’가 될 수 있다고 경고한다. 양지영 양지영R&C연구소 소장은 “오피스텔은 규모나 커뮤니티 시설 등에서 아파트보다 부족한 게 사실이다. 거주할 때는 문제가 없지만 나중에 팔 때는 환금성(현금화하기 쉬운 정도) 면에서 부담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