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동서 또"…경찰, 원룸 여성 강간미수 용의자 추적 중

경찰, CCTV 분석 통해 용의자 쫓는 중
  • 등록 2019-07-12 오후 7:53:28

    수정 2019-07-12 오후 7:53:28

서울 관악경찰서(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이 발생한 지 약 두 달 만에 또다시 신림동에서 강간시도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 11일 오전 1시 20분쯤 서울 관악구 신림동 원룸에서 한 남성이 화장실 창문으로 침입해 혼자 사는 여성을 강간하려 한 남성을 강간치상 혐의로 추적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는 이 남성에 대해 저항했고 남성은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용의자를 쫓고 있다.

앞서 지난 5월에는 이른바 ‘신림동 강간미수’ 영상이 퍼져 논란이 일었다. 이 영상에는 30대 남성이 귀가하는 여성을 쫓아 여성의 집에 침입하려 한 모습이 찍혔다. 이 남성은 여성이 들어간 후에도 한동안 여성의 집 앞에 서성였다. 이 모습이 찍힌 CCTV 영상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를 통해 확산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