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5.24 2.34 (-0.07%)
코스닥 1,037.03 0.77 (+0.07%)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김정숙 여사, 인니서 태권도 사범 변신..찌르기 시범 선보여

  • 등록 2017-11-09 오후 5:06:58

    수정 2017-11-09 오후 5:06:58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인도네시아에서 태권도 사범으로 변신했다.

문 대통령과 함께 동남아시아 국가들을 순방 중인 김 여사는 9일 인도네시아 보고르시의 알 아쉬리야 누룰 이만 이슬람 기숙학교를 찾아 태권도단 학생들과 시간을 보냈다.

이날 김 여사는 대학생 시범단의 품새격파시범에 이어 초등학들의 찌르기, 발차기 등 태권도 시범을 지켜본 뒤 직접 가슴에 태극기가 새겨진 도복을 입고 ‘찌르기 시범’을 선보이기도 했다.

모든 단원들에게 태권도 도복을 선물한 김 여사는 “태권도로 환영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태권도를 통해 한국과 인도네시아가 하나가 되었고, 그랬기에 저도 여러분을 만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은 인도네시아의 미래다. 앞서 본 유단자들의 모습은 꾸준한 연습과 마음의 단련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라며 “하고자 하는 일에 있어서 한 단계 한 단계 해나가다 보면 무엇이든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9일 오전(현지 시간) 인도네시아 보고르시 알 아쉬리야 누룰 이만 이슬람 기숙학교 내 태권도장을 방문해 학생들과 함께 태권도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여사는 초등학교 1학년인 손자를 언급하며 “얼마 전 파란 띠를 땄다고 좋아했다. 손자에게 여러분과 추억을 이야기하면 무척 좋아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 여사가 방문한 이 학교의 태권도단은 한국국제협력단(KOICA) 봉사단원들에게 수년 전부터 태권도를 배웠고, 지금은 전직 국가대표 출신 태권도 사범인 신승중 씨가 가르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세계대회에서 우승자를 배출할 정도로 태권도가 널리 보급돼 있으며, 2018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서 ‘태권도 품새’가 최초로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