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흡곤란’ 한살배기, 병원 이송거부에 65㎞ 거리 응급실로

20일 전공의 집단행동 이후 경남 이송지연 4건
“사전 연락 거부로 응급실 찾아 헤매지는 않아”
  • 등록 2024-02-26 오후 9:24:16

    수정 2024-02-26 오후 9:24:16

[이데일리 이재은 기자]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정책에 반발한 전공의들이 병원에서 이탈한 가운데 경남에서 호흡곤란 상태인 한 살 남아가 65㎞ 거리의 응급실로 이송된 것으로 파악됐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음. (사진=연합뉴스)
26일 경남·창원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 31분께 창원시 의창구 중동에서 1세 남아 A군이 호흡곤란을 호소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삼성창원병원과 창원경상대병원, 양산부산대병원, 부산백병원, 해운대백병원 등 근거리에 있는 부산·경남지역 5곳의 대형 병원에 이송을 요청했지만 모두 거부당했다.

결국 A군은 65㎞가량 떨어진 진주경상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A군을 이송하는 데는 2시간 56분이 걸렸다.

경남에서 응급실 이송 지연 사태를 겪은 것은 A군뿐만이 아니다. 지난 20일 전공의들이 집단행동에 나선 날부터 이날 오후 2시까지 경남에서는 총 4건의 이송 지연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22일에는 마산합포구 신포동에서 어지럼증이 있던 70대 여성이 창원 삼성병원에서 이송 거부당해 창원시 성산구의 창원경상대병원으로 옮겨졌다.

23일 새벽에는 10대 B양이 의창구 팔용동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뒤 호흡곤란과 어깨 통증을 호소했지만 삼성창원병원과 창원파티마병원은 의료진 부족 등을 이유로 소방당국의 수용 요청을 거부했다. B양은 55분 뒤에야 김해시에 있는 조은금강병원에서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24일 새벽에는 마산회원구 회성동에서 오토바이 단독사고로 다친 20대 남성이 삼성창원병원과 창원파티마병원에서 이송 거부돼 마산합포구의 SMG연세병원으로 옮겨졌다.

창원소방본부 관계자는 “병원에서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인해 응급실 수용이 어렵다고 해 이송이 거부됐었다”면서도 “집계된 4건 모두 사전 연락에서 거부돼 이송 가능한 병원을 찾아 환자를 옮겼다. 구급차 이송 상태에서 수용 가능한 응급실을 찾아 헤매는 사례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나비처럼 날아서
  • 천산가?
  • 우린 가족♥
  • '모델해도 되겠어~'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