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루나 검색' 조양 부모, 빚독촉 시달려…"채무 2억 이상 추정"

조유나양 부모, 신용카드·대출·암호화폐 손실 등으로 거액 채무
자택에 빚독촉장, 월세·관리비도 연체
  • 등록 2022-06-29 오후 9:54:43

    수정 2022-06-29 오후 9:54:43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실종됐다가 전남 완도 앞바다에 차량과 함께 빠진 것으로 추정되는 조유나양 일가족이 경제적 난관을 겪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부모가 루나 코인에 투자했다가 큰 손해를 봐 최소 2억원의 채무가 있었을 것이라는 추정도 나왔다.
사진=뉴시스
29일 경찰 조사 등에 따르면 조양 부모는 2013년부터 차상위 본인 부담 경감 대상자로 복지 혜택을 받았다. 그러나 2016년 동산 자산을 보유하게 되면서 혜택이 중단됐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운영 중이던 컴퓨터 관련 매장 문을 닫으면서 월세, 신용카드 대금 등이 연체됐다.

경찰에 따르면 조씨 부부 명의 신용카드 채무가 1억원 정도, 부인 명의 금융기관 대출이 3000만원 정도 있는 것을 확인했다. 또 루나 코인 손실 등으로 추가 채무가 발생해 총 채무액은 2억원 이상일 것이라는 추정도 나왔다.

조씨 부부는 빚독촉 전화도 자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집 우편함에 채권 추심기관 독촉장이 쌓여있었다.

. 경찰 관계자는 “루나 가상화폐 손실 등 전체 채무 및 손실액을 집계하고 있다”며 “채무액은 총 2억 원 이상일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부채로 인해 조 씨 부부는 수시로 빛 상환 독촉전화를 받았다. 집 우편함에도 채권 추심기관의 독촉장이 쌓여 있었고 집 월세와 관리비도 연체 상태였다.

경찰은 통신 기록, 신용카드 기록 등을 바탕으로 가족 행적을 세부적으로 파악할 방침이다. 검시와 부검을 통해 사인 규명도 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