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대통령도 바뀌었으니 의혹 말고 제대로 밝혀달라"

  • 등록 2017-05-15 오후 3:21:20

    수정 2017-05-15 오후 3:21:20

사진-이데일리 DB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문재인 정부 탄생을 언급하며 자신을 파렴치범으로 몰아가지 말고 제대로 재판해달라고 요청했다.

최순실 씨는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뇌물사건 재판에서 “제가 뇌물을 받기 위해 한 일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최씨는 “삼성 지원 로드맵 231억원이라는 건 제가 알아보니 마사회가 로드맵을 만들고 삼성이 지원하기로 한 것”이라며 “거기에 유연이(정유라)는 국가대표고 금메달을 따서 (지원 대상에) 들어갈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230억원을 받았다고 의혹을 재생산하면 안 된다. 제가 원해서 한 것도 아니고, 저는 지금도 돈을 내놓으라고 하면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씨는 “저는 개인적으로 유연이가 지원받길 원하지 않았다. 삼성에서 지원을 기획한다고 해서 한 것“이라고 항변했다.

또 “230억원 전부를 내가 받았다고 언론에서 말하는데 특검에서 의혹을 재생산하면 안 된다. 230억원을 내놓으라면 내놓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유연이는 말 4마리 가져갔고, 삼성은 보험도 차량도 자기 이름으로 했다“며 ”그것도 저희 것이 아닌데 왜 추징을 한 건지 이해가 안 간다. 저를 파렴치한 도둑으로 몰고 가면 이 땅에서 살 수가 없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최씨는 자신의 공범으로 기소된 박근혜 전 대통령은 결백하다고 재차 주장했다. 최씨는 “저는 지금도 박 전 대통령을 존경한다”며 “절대 사익을 취할 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씨는 뇌물사건을 수사한 특검에 대해서도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특검 측 이야기를 쭉 들으면 사실관계를 확인한 게 없다. 거의 장시호, 고영태, 차은택 일부 증인의 증언을 갖고 수사했다”며 “특검인 만큼 검찰보다는 정확하게 증거를 대면서 얘기해야지, 증인에 의해서만 하면 안 된다”고 성토했다.

최씨는 재판부가 추가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검토하기 위한 의견을 물을 때는 “저는 공소사실에 대해 전면 부인하기 때문에 재판장님께서 판단해달라”며 석방해 달라는 뜻을 우회적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