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세지는 이재명 `비토`…`친문` 전해철 불출마 압박 카드되나(종합)

전해철 돌연 `전대 불출마` 선언
초·재선 불출마 요구에 응답한 첫 사례
이재명 측 "상관 없어…누가 손가락 질 하나"
`방패막이`용 출마 비판은 불가피
  • 등록 2022-06-22 오후 8:43:36

    수정 2022-06-22 오후 8:43:36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오는 8월 전당대회를 앞둔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에 대한 불출마 목소리가 거세지는 가운데 이재명 의원의 출마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초 당권 도전 뜻을 강하게 내비친 전해철 의원이 22일 돌연 `불출마` 선언을 하면서 전대 출마를 고심하던 다른 `86그룹`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이재명 더물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3월 5일 경기도 오산시 오산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이재명, 분당선 끌어 오산! GTX-C 연장해 오산!’ 오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재선 `불출마` 목소리 응한 전해철…홍영표도 “부담”

전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 “혼란스러운 상황이 수습되고, 민주당 미래를 위한 비전과 과제가 활발히 논의될 수 있도록 저부터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며 전당대회 불출마 뜻을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재명 의원이 8월 전당대회 출마를 강행하면 저 역시도 피하지 않겠다”고 한 지 일주일 만에 뜻을 바꾼 것이다.

전 의원이 돌린 이유는 초·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한 지속적인 `86그룹 용퇴론` 요구가 결정적이었다.

그는 “(대선과 지방선거의) 후보 당사자를 포함한 일부 의원의 불출마를 얘기하는 분들이 있다”며 “민주당의 혁신과 통합을 위한 진정성으로 이해하고 그 취지에 동의한다”고 주장했다.

전 의원 측은 “오늘 재선 의원이 발표한 `이재명 불출마` 입장문을 봤다. 이러한 목소리를 고려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당 재선 의원들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지난 3·9 대선과 6·1 지방선거 패배에 책임이 있는 인사는 오는 8월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실상 민주당 대선 후보였고 지방선거 당시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이재명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됐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4월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부울경 특별자치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전 의원의 불출마 선언에 한 재선 의원은 “재선 의원의 뜻을 받아들이신 것 같다. 좋은 결정”이라며 “이에 따라 다른 86 그룹의 불출마로 이어지는 연쇄 반응이 일어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 의원의 결정은 홍영표 의원에게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관측이다. 홍 의원과 측근인 한 의원은 “홍 의원 또한 고민을 할 텐데 출마를 결정하기가 쉽지는 않을 것”이라며 “부담스럽게 느껴질 것”이라고 말했다.

“가장 큰 책임은 文 정권에…전해철 불출마와 상관없어”

일각에선 전 의원의 불출마는 이 의원의 출마와 아무 상관이 없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친명(친이재명)계 의원은 “선거의 책임을 묻고 운운하지만 가장 큰 책임이 있는 것은 `문재인 정권`”이라며 “단 한 명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에서 누가 누구에 손가락질을 할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민주당에 대한 분명한 비전과 가치관이 있어 혁신을 시키기 위한 주자들이라면 다 나와야 한다”며 “`나도 안 되니 너도 안 돼` 식의 정치로는 민주당이 성공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계파 색이 옅은 한 중진 의원도 “비명계 입장에서 집단지도체제를 주장하는 것은 만약 이 의원이 됐을 때 조금이라도 공천권을 받을 수 있으니 주장하는 것”이라면서 “계파의 이익을 위한 전략들은 결국 민주당을 망하게 하는 길”이라고 호소했다.

이 의원의 입장에서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친문` 측의 포기는 곧 당선 가능성을 높이겠지만 수사를 피하기 위한 `방패막이`용 출마 목적이라는 비판은 더욱 커질 것이라는 평가다. 한 초선 의원은 “잇따른 불출마로 곧 화살은 모두 이 의원을 향할 것”이라며 “그것을 감수하더라도 나오겠다는 의지는 큰 것 같다”고 말했다.

2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재선의원 간담회가 비공개로 열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다만 최근 이 의원이 김두관 의원에게 지지를 부탁한 것과 이 의원의 측근으로 알려진 정성호 의원이 우상호 비대위원장에게 “경선 `룰`(Rule)을 바꾸지 말자”고 전한 것을 미루어 보아 이 의원의 출마가 사실상 굳혀졌다는 분석이다.

이날 설훈 의원과의 만남에서도 당권과 관련한 이야기가 오갔을 것이라는 관측이 되는 가운데 아직 이 의원은 침묵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