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선 "김건희 여사가 내준 맥주? 유족은 ‘입 꿰매고’ 싶다"

MBC 라디오 표창원 뉴스하이킥 인터뷰
장윤선 "尹, 여당 지도부 만나 현안 얘기 안 하고 화기애애?"
장성철 "저런 말씀 반박 어려워" 개탄
김종혁 비대위원 "尹 퇴근 늦어져 김 여사가 관저 안내"
  • 등록 2022-11-28 오후 8:10:57

    수정 2022-11-28 오후 8:20:52

[이데일리 김화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5일 국민의힘 지도부를 한남동 관저에 불러 만찬을 가진 것과 관련, 장윤선 정치전문 기자는 “‘대통령께서 퇴근이 늦어지면서 김건희 여사가 관저를 구경시켜주며 앉은 자리서 맥주부터 돌렸다’는데 이태원 참사 유족 중 한 어머님은 ‘자신 입으로 물이 넘어가는 게 너무 싫어서 입을 꿰매고 싶다’고 말씀을 하셨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지난 25일 국민의힘 지도부를 한남동 관저에 초대해 만찬을 가진 가운데 언론에 공개된 관저 내부 모습 일부 (사진=대통령실 제공)
장 기자는 28일 MBC 라디오 ‘표창원 뉴스하이킥’과의 인터뷰에서 “이분들은 한 달 가까이 비통한 마음으로 살고 있는데 대통령과 여당 지도부는 맥주를 마시면서 정치나 현안 얘기를 하나도 하지 않았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는 말을 과연 할 수 있냐”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만찬에 참석했던 김종혁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만찬에 대해 “굉장히 자유로운 분위기여서 윗도리 벗고 넥타이도 느슨하게 풀고 (얘기했다)”며 “김건희 여사로부터 안내도 받고 ‘이 안에 이렇게 인테리어했어요’ 이런 얘기도 들었다. 미니멀리즘으로 해놨더라. (대통령을) 너무 오래 기다리다 보니 김 여사가 ‘그럼 우리 안에 다 앉아서 기다리시죠’ 하면서 맥주 놓고, 이런 분위기 였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은 “맥주 마시면서 하는 얘기들을 (나눴다) 나중에 식사가 다 나갔는데 맥주 (안주가) 아무것도 없었다”며 “새로운 거 줄 줄 알았는데 땅콩 놓고 맥주 마시면서 얘기했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장 기자는 “‘내일 휴일인데 뭘 일찍 가냐 좀 더 남아서 한 잔 더 하자’는 얘기까지 나온다”며 “과연 대통령이 여당 지도부를 만나 국정조사 등 의미 있는 것에 대해 이야기할 거라고 기대했던 유족과 국민들 앞에 무엇으로 답변할 수 있겠나”라고 꼬집었다.

함께 출연한 장성철 공론센터 소장은 “저런 말씀에 반박하기가 어렵다”고 답한 뒤 당 지도부와 만찬 전 친윤계 의원(권성동·장제원·윤한홍·이철규)과 아내들을 관저로 초대해 만찬을 한 점도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장 소장은 “ 앞으로 그 4명이 당에 돌아가서 ‘내가 대통령하고 그때 저녁 먹으면서 얘기했는데 대통령의 생각과 판단은 이런 거야 니 생각 잘못됐어’ 이런 식으로 윤심을 팔 거 아니냐. 그걸 어떻게 막을 거냐”며 “그럼 지도부의 권위가 또 땅에 떨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유족들의 눈물 (사진=공동취재)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