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부대 치킨 환불 사장님 많이 놀라..행패? CCTV 확인해보라"

  • 등록 2021-01-12 오후 4:35:16

    수정 2021-01-12 오후 4:35:16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이른바 ‘공군부대 치킨 환불 논란’ 관련 해당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본사 측은 “공군부대가 과잉 대응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본사 관계자는 12일 YTN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닭은 사제품을 썼다는 온라인 게시글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본사에서 공급한 정품으로 만든 게 확인됐다”고 전했다.

경기도 고양시의 공군부대에서 치킨 125만 원어치를 시킨 뒤 전액 환불해 갑질 논란이 일어난 가운데 자신을 ‘공군 관계자’라고 밝힌 누리꾼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글은 사실과 다르다는 것이다.

해당 누리꾼은 “닭가슴살이 많고 퍽퍽해서가 아니라 닭 상태가 너무 좋지 않아 잡내가 나고 설사와 복통에 시달려 본사를 통해 환불을 요청한 것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 업주에게 사과받지 못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해당 업체는 본사에서 납품받은 닭을 사용하는 업체가 아니기 때문에 본사의 동의 하에 환불이 진행됐다”며 “업주가 군부대를 찾아와 행패를 부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공군부대 치킨 환불 논란’ 관련 자신을 ‘공군 관계자’라고 밝힌 누리꾼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글
이에 대해 본사 관계자는 “환불은 가맹점주와 군부대가 1대 1로 진행했다. 가맹점주가 군부대들이 많은 지역이라 사이가 틀어지고 이상한 소문이 나면 영업에 지장이 갈까 봐 업주가 그냥 환불해드린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가맹점주가 행패를 부렸다는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며 “다만 만나고 싶다고 면담을 요구했는데 받아주지 않았다고 한다. 찾아가서 면담을 요청했는데 거절당했다. 면담하는 과정에서 큰소리를 낸 적은 없었다고 한다. CCTV도 공군부대 앞에 있으니 확인해 보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관계자는 또 “작년 5월에 있었던 일이 뒤늦게 논란이 됐다. 이는 블랙 컨슈머들이 벌이는 별점 테러를 업주들이 너무나 두려워하기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며 “사장님이 지금 많이 놀라셨다”고 안타까운 심정도 전했다.

공군부대 치킨 환불 공방은 전날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알려지며 갑질 논란으로 확산했다.

고양시의 한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에서 치킨을 시킨 군 관계자가 배달비를 더 받았다는 이유로 배달 전문 앱 ‘배달의민족’에 별점 한 개와 항의의 글을 남겼는데, 군인으로 알려진 리뷰 작성자는 “지난번 단체주문할 때도 닭가슴살만 몇십인 분을 줘서 부대 차원에서 항의하고 환불했다”며 “다시는 이 업체에서 치킨을 시키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를 본 치킨 가맹점주는 “당시 네다섯 조각을 잘못 구분해 포장해 미흡했다”고 인정하면서도 “잘못에 대해 거듭 사죄하고 추가로 닭을 넣어드렸으며 치즈볼 120개와 콜라도 서비스했다”고 반박했다.

가맹점주가 결국 군부대에 치킨값 125만 원 전액을 환불해 준 것으로 알려지면서 대다수 누리꾼들은 해당 공군 부대가 ‘갑질’을 한 것이 아니냐고 비난하고 나섰다.

사진=대한민국 공군 인스타그램
이에 공군은 “해당 부대는 원만한 문제 해결을 위해 사실관계 확인 중에 있다”며 “이후 해당 부대를 통해 적절한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 현재 공군부대원의 배달의민족 리뷰는 삭제된 상태이며 업주의 답글만 남아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승 사냥 가즈아~
  • 망연자실
  • 갑자기 '삼바'
  • 긴박한 순간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