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Z 두번 맞고 화이자로 부스터샷하면 생기는 일…오미크론 잡을까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 조사 결과
"3차 접종, 델타 변이와 오미크론에 효과적" 주장
  • 등록 2022-01-20 오후 8:40:03

    수정 2022-01-20 오후 9:29:19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이 오미크론과 델타 변이에 예방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아스트라제네카(AZ)와 화이자 백신을 교차 접종한 경우 오미크론 방어력이 가장 많이 증가했다.

20일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는 국내 20∼59세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3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차접종 2∼3주 뒤 오미크론 변이를 무력화할 수 있는 능력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3차 접종 후 오미크론 중화항체가 가장 많이 증가한 접종군은 1·2차에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고 화이자 백신으로 3차 접종을 한 15명이었다. 이들은 3차 백신 접종 이후 중화항체가 2차 접종 완료 때와 비교해 28.9배가 됐다. 중화항체가 늘어 중화능이 증가하면 바이러스에 대한 방어력도 높아질 수 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접종을 하고 화이자 백신으로 2·3차접종을 한 10명은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중화항체가가 10.5배로, 화이자 백신으로 세 차례 접종을 한 10명은 17배로 높아졌다.

3차접종은 델타 변이와 비(非) 변이에 대해서도 예방효과가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접종을 하고 화이자 백신으로 2·3차접종한 사람 10명은 델타 변이에 대해 중화항체가가 14.3배, 비 변이에 대해 항체가가 9.9배로 증가했다.

화이자 백신으로 세 차례 접종한 10명은 델타 변이에 대해 중화항체가가 21배, 비 변이에 대해 항체가가 7.8배로 증가했다.

방역당국은 3차 접종이 오미크론 및 델타 변이바이러스에 대한 중화능을 크게 증가시킨 것으로 나타난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3차 접종이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방어력 증가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지금, 조속한 3차 접종이 무엇보다도 강력한 방어무기가 될 수 있음을 다시 한번 확인한 결과”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연구는 조사 대상이 35명에 불과하고 감염 취약층으로 꼽히는 60세 이상이 포함돼 있지 않다는 한계가 있다.

권 본부장은 이런 지적에 대해 이날 브리핑에서 “표본의 크기가 크면 여러 가지로 의미있는 결과가 나오겠지만, 현재로서는 신속하게 분석해야 할 필요성이 더 크기 때문에 연구 대상이 확보되는 대로 중화능을 판단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