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브레인, AI 아티스트 '칼로 1.0' 깃허브에 공개

다양한 화풍, 스타일로 세상에 단 하나뿐인 이미지 생성
  • 등록 2022-12-01 오후 7:22:43

    수정 2022-12-01 오후 7:22:43

AI 아티스트 ‘칼로’가 생성한 이미지들 (사진=카카오브레인)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카카오브레인은 입력한 제시어를 바탕으로 고품질의 이미지를 빠르게 만들어내는 인공지능(AI) 아티스트 ‘칼로 1.0’ 모델을 오픈소스 커뮤니티 깃허브에 공개했다고 1일 밝혔다.

칼로는 카카오브레인이 공개한 ‘민달리(minDALL-E)’, ‘RQ-트랜스포머’ 등 초거대 이미지 생성 AI 모델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1억2000만장 규모의 텍스트-이미지 데이터셋을 학습해 다양한 화풍과 스타일로 이미지를 생성할 수 있다. ‘르네 마그리티 화풍으로 그린 아보카도 얼굴을 한 남자’라는 제시어를 입력하면 마그리트 화풍으로 이미지를 그려낸다. 기존에 존재하는 이미지를 찾아내는 게 아니라 직접 생성하는 것이다. 지난 10월 공개한 AI 이미지 생성 앱 ‘비디스커버’가 칼로를 활용한다.

카카오브레인은 내년 초 기능이 추가된 칼로 모델을 오픈 API 형태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미지에서 불필요한 부분을 자연스럽게 제거하거나 편집할 수 있는 ‘이미지 인페인팅’, 기존 이미지를 보고 빛과 그림자 등을 상상해 이미지를 확장할 수 있는 ‘이미지 아웃페인팅’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한다.

김일두 카카오브레인 대표는 “이번에 공개한 칼로 모델로 AI 아티스트의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다방면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세계적 수준의 AI 모델들을 오픈소스로 공개하며 AI 생태계 발전 가속화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