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은 '셀프 초청'…문체부 자체 감사 요청"

"영부인 동행 희망 뜻…당시 靑 해명과 달라"
"허위 보고로 예산 배정, 국부 유용했나 감사"
  • 등록 2022-10-05 오후 5:22:24

    수정 2022-10-05 오후 5:22:24

[이데일리 강지수 기자]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방문이 당시 청와대의 해명과 달리 우리 정부의 요청에 의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문화체육관광부의 자체 감사를 요구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사진=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배 의원은 5일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당시 주인도 대한민국 대사관에서 장관에게 보낸 공문을 가지고 있다”며 “(김 여사가) 인도 타지마할 방문을 위해서 출국 2주 전에 셀프로 인도 방문을 요청하고 긴급 상황을 만들어 3일 만에 긴급 예비비를 통과시켰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 여사는 문재인 정부 시절인 2018년 11월 인도를 방문하고 유명 관광지인 타지마할 등을 찾은 바 있다. 당시 정치권에선 김 여사의 방문 목적, 소요 예산 등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배 의원은 “논란 당시 청와대는 ‘인도에서 (김 여사의) 참석을 희망해 인도 방문이 성사됐다’고 해명했지만, 외교부를 통해 입장을 확인해보니 원래는 문체부 장관의 방문 일정이었는데, 영부인이 함께 가고 싶다는 뜻을 전해 그에 맞춰 인도가 초청장을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기재부에 신청된 예비비를 보면 그 일정에 타지마할이 없다”며 “문체부 장관에게 보고된 일정 최종 보고서에도 타지마할 방문이 없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 현지 일정표를 보면 막바지에 타지마할이 추가된다. 정부에 보고된 예산 배정 마지막 일정지인 러크나우에서 타지마할까지는 400km가 넘는다”며 “예비비 배정에 일정을 허위로 보고해서 예산을 배정받았다는 증거”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체부가 자체 감사를 통해 김 여사 등이 국부를 사적 유용한 경우가 있으면 적법한 사법 절차를 밟아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