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선 대표 “세계 최초 AI 신약 클라우드 론칭...슈뢰딩거 넘어설 것”

신테카바이오, 자체 클라우드 ‘STB CLOUD’ 구축
신약 유효물질 발굴-개인맞춤 정밀의료 플랫폼 탑재
AI 신약개발 선두 기업 슈뢰딩거 대항마 목표
기술력과 가격경쟁력으로 글로벌 시장 승부수
  • 등록 2022-10-27 오후 4:55:24

    수정 2022-10-27 오후 4:55:24

정종선 신테카바이오 대표가 27일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사진=신테카바이오)
[이데일리 송영두 기자] AI(인공지능) 신약개발 기업 신테카바이오가 세계 최초로 AI 신약개발 클라우드 플랫폼 ‘STB CLOUD’를 론칭했다. 자사 슈퍼컴퓨팅 인프라 기반으로 독자 구축한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기술력과 가격경쟁력으로 업계 선두 미국 슈뢰딩거를 넘어서겠다는 전략이다.

27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신테카바이오 기자간담회에서 정종선 대표는 업계 최초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로 글로벌 AI 신약개발 시장에서 새로운 패러다임을 확립해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STB CLOUD’는 신테카바이오(226330)의 AI 합성신약 후보물질 발굴 플랫폼 ‘딥매처(DeepMatcher®)와 NGS 분석 개인맞춤 정밀의료 플랫폼 ‘NGS-ARS®’를 클라우드상에서 별도의 하드웨어(HW)나 소프트웨어(SW) 없이도 타깃만 정하면 솔루션을 제공해 주는 클라우드 플랫폼 서비스다.

딥매처는 신테카바이오의 합성신약 후보물질 발굴 AI 솔루션으로 10억종의 화합물 구조로부터 유효물질 후보를 탐색하는 솔루션이다. 프리 스크리닝(Pre-screening)과 주요 상호작용 특성정보 파악 및 딥러닝 예측 과정을 거처 순위를 부여하고 유효물질을 선정하고 최적화를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또한 신생항원 예측 AI 솔루션 NGS-ARS는 항암백신 및 T세포 치료제 개발을 위한 신생항원을 예측한다.

조혜경 신테카바이오 사장(비즈니스 총괄)은 “딥매처는 기존 스크리닝 모델 대비 탐색 범위가 10000배 증가했고, 시시각각 변하는 분자구조 유연성을 반영해 단백질-화합물 상호작용을 정밀하게 예측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했다”며 “기존 면역항암제의 경우 낮은 반응율과 신생항원에 대한 정확한 예측이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NGS-ARS는 3차원 구조 기반 예측으로 정확한 예측이 가능하고 결합 환경까지 예측이 가능해 경쟁력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신테카바이오는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 STB CLOUD 서비스를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대부분의 AI 신약개발 기업들은 아마존 클라우드 등 외부 인프라를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시간과 비용적인 측면에서 단점이 부각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정종선 대표는 “STB CLOUD는 기존 신약개발 과정을 △표준화 △단순화 △자동화해 언제 어디서든, 쉽고 편리하게 원클릭 서비스로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며 “단 몇 번의 클릭만으로 3주만에 신약 유효물질 도출 결과를 3주안에 받아볼 수 있다. 국내외 제약사 및 연구진에게 신약개발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감소시켜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회사는 오는 11월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도 본격화한다. 2021년 8월 미국법인을 설립했고, 올해 6월 김길영 법인장이 합류한 상태다. 특히 정 대표는 C-AI(클라우드 AI) 플랫폼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통해 기술과 가격경쟁력으로 슈뢰딩거를 뛰어넘겠다는 자신감을 나타냈다.

그는 “AI 신약개발 기업 중 자체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축한 곳은 없다. 신테카바이오는 고성능 서버를 갖춘 3000대 규모 자체 AI 슈퍼 컴퓨팅을 기반으로 클라우드를 구축했다”며 “완전 자동화를 통해 가격경쟁력을 확보했다. 슈뢰딩거는 2000대의 슈퍼컴퓨터를 활용하고 있지만, 서비스 가격이 6~8억 정도다. 우리는 슈뢰딩거 대비 성능이 약 2배 정도 좋고, 약 30% 수준의 가격으로 서비스가 가능해 충분한 경쟁력이 있다”고 말했다.

신테카바이오는 약 2년후 본격적인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병호 플랫폼사업 총괄 부사장은 “글로벌 AI 신약개발 시장은 약 6억 달러 수준이다. 연평균 30~50%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신테카바이오의 본격적인 매출은 2024년 정도로 보고 있다. 약 30~40억원 수준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