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43.87 30.92 (+1.03%)
코스닥 923.17 9.23 (+1.01%)

김재규 여동생 AFP 인터뷰, "오빠는 반역자 아니다"

1979년 12월 4일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 첫 공판
재심 청구 여동생 인터뷰 "반역 위해 대통령 죽인 것 아냐"
  • 등록 2020-12-03 오후 4:31:52

    수정 2020-12-03 오후 4:31:52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박정희 전 대통령을 암살해 사형당한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 여동생이 해외 언론과 인터뷰를 가졌다. 여동생 김정숙씨는 “오빠는 반역을 위해 박 전 대통령을 죽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씨(81)는 3일(현지시간) 프랑스 통신매체 AFP와 인터뷰를 가졌다. 김씨는 인터뷰에서 “사람이 사람을 죽인 것에 대해 처벌받아야 한다”면서도 ”그러나 오빠는 대통령 자리를 뺏거나 반역을 위해 박 전 대통령을 죽인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김 전 부장은 1979년 10월 26일 박 전 대통령을 암살해 다음해인 1980년 내란목적 살인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고 곧장 형이 집행됐다. 4일은 김 전 부장이 첫 재판을 받은 날이다.

김씨는 “감옥에서 오빠를 면회하는 것은 처형 하루 전이었다”며 “다음날 바로 형이 집행 될 줄은 몰랐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AFP는 10.26 사태와 함께 김 전 부장 묘소에 가해진 반달 행위를 소개하며 “한국 현대사 분쟁의 상징”이라는 표현을 썼다.

경기 광주에 있는 김 전 부장 묘소 비에는 ‘의사’, ‘장군’이란 단어가 쓰여 있었으나 누가 훼손한 상태다.

AFP는 박 전 대통령이 사망 직전 마셨던 술인 ‘시바스 리갈’을 들고 김 전 부장을 추모하는 이들이 이곳을 참배하고 있다는 소식도 전했다.

한편 김씨는 당시 김 전 부장에게 적용된 혐의 중 내란목적 살인은 무죄라며 지난 5월 재심을 청구한 상태다.

김씨 유족과 김재규 재심 변호인단은 지난 5월 서울고등법원에 재심 청구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최근 공개된 녹취록을 통해 당시 보안사령부가 쪽지 재판으로 재판에 개입한 사실, 공판 조서에 피고인들이 발언한 내용 또는 진행된 내용이 그대로 적혀 있지 않은 사실 등을 밝혀냈다며 다시 한번 법원 판단을 구하겠다는 입장이다.

김 전 부장의 박 전 대통령 암살 배경에 대한 논의는 역사학계에서도 엇갈리고 있다. 다만 김 전 부장이 최후 진술을 통해 자신의 행동이 개인적인 목적이 아닌 민주주의를 위한 것임을 밝힌 바 있어 독재를 자행했던 박 전 대통령 행태를 막기 위한 모종의 계획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