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기술 집약된 누리호…우주로 비상

누리호 개발에 300여개 민간 기업 참여
설계, 제작, 발사 운용 체계 등 국산 기술
한화 ‘엔진’ 만들고, KAI ‘총조립’ 맡아
“민간 주도의 우주개발 시대 포문 열어”
  • 등록 2022-06-21 오후 5:13:31

    수정 2022-06-21 오후 5:13:31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2차 발사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민 기자] 21일 우주로 쏘아 올린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는 한국 우주기술의 집약체다. 설계에서 제작, 조립, 시험, 발사 운용 체계까지 모든 과정이 우리 손으로 진행됐다. 특히 누리호의 심장인 엔진을 비롯해 37만개에 달하는 부품 제작과 조립에 민간 기업이 참여해 일궈낸 성과여서 ‘민간 주도 우주 개발 시대’의 포문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에 따르면 누리호 개발에 참가한 국내 민간 기업은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한화, 현대중공업, 두원중공업 등 300여 곳에 달한다. 이들 기업의 500여명 기술진은 누리호 사업을 주도한 항우연과 함께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치며 누리호 개발과 발사 전 과정을 국내 기술로 진행했다.

누리호는 아파트 15층 높이에 맞먹는 총 길이 47.2m에 중량 200톤(t) 규모의 발사체다. 지구 저궤도인 600~800㎞에 1.5t급 실용위성을 올려놓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2010년부터 3월부터 개발해 왔으며, 12년간 투입된 예산은 총 1조 9572억원이다.

누리호는 3단형 발사체로서 1단은 75t급 액체엔진 4기를 묶어 300t급 엔진으로 구성됐다. 2단은 75t급 액체엔진 1기, 3단은 7t급 액체엔진 1기로 구성된다. 우리나라는 이 엔진 개발을 통해 세계 7번째로 중대형 액체로켓엔진 기술을 확보하는 쾌거를 거뒀다.

특히 과거 러시아 기술로 개발한 ‘나로호’와 달리 누리호는 설계와 제작, 시험, 발사 등 전 과정이 순수 국내 기술로 진행됐다. 누리호 체계 총조립을 맡은 KAI와 누리호의 심장인 ‘엔진’ 조립을 맡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발사대를 제작한 현대중공업이 대표적이다.

KAI는 2014년부터 누리호 사업에 참여하며 누리호 체계 총조립을 맡았다. 300여개 기업이 납품한 제품 조립을 총괄하는 역할이다. 누리호 1단 연료탱크와 산화제 탱크도 제작했다.

누리호 체계 총조립 과정에는 24명의 KAI 엔지니어가 참여해 지난해 6월부터 1년 동안 이번 2차 발사를 준비했다. 특히 1차 발사 실패 원인을 개선하기 위해 이미 조립이 끝난 누리호 발사체 일부를 해체하고, 구조 보강작업 후 재조립하기도 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해 1차 발사와 마찬가지로 누리호의 심장이라 불리는 ‘엔진’ 총 조립을 비롯해 터보펌프, 밸브류 제작 등을 담당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납품한 ‘75t 액체로켓 엔진’은 누리호의 핵심 부품으로, 발사체가 중력을 극복하고 우주 궤도에 도달하는 동안 극한 조건을 모두 견뎌 낼 수 있도록 제작됐다.

현대중공업은 누리호 발사를 위해 높이 45m 규모의 한국형발사체 발사대 건립을 총괄했고, 현대로템은 누리호 연소 시험과 유지·보수를 담당했다. 이외에도 두원중공업, 에스앤케이항공, 이노컴, 한국화이바 등 수많은 우주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도 누리호 사업에 함께 했다

이번 누리호 개발·발사를 계기로 우리나라도 민간이 주도하는 ‘뉴 스페이스’(New Space)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해외에서는 이미 스페이스X, 블루오리진, 버진갤럭틱 등이 정부 주도의 우주 개발 산업을 뒤로 하고 우주 개척에 앞장서고 있다.

다만 민간 단독으로는 중대형급 발사체를 이용한 발사 수요를 창출하기 어려운 만큼 정부 정책과 연계한 다양한 사업 발굴 및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누리호의 후속사업인 ‘한국형발사체 고도화사업’과 ‘차세대발사체 개발사업’을 연계한 정부 차원의 지속적인 민간산업체에 대한 지원과 발사 수요 창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