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또 빌린 '다중채무자' 늘고, 빚 못갚은 'MZ사장님' 급증

자영업자 빚 1100조원 시대
다중채무 연체액 1년새 50%↑
2030세대 사장 대출 연체율 1위
  • 등록 2024-03-04 오후 7:14:21

    수정 2024-03-04 오후 7:14:21

[이데일리 유은실 기자] 고금리 장기화 한계에 직면한 자영업자들의 빚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이들이 갚지 못한 대출 규모는 전년 대비 50% 이상 늘었다. 특히 빚 갚는 데 허덕이는 다중채무자들과 20·30대 젊은 자영업자들의 연체율이 치솟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4일 신용평가기관 나이스(NICE)평가정보가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에게 제출한 ‘개인사업자 가계·기업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작년 12월 말 기준 335만8499명의 개인사업자의 대출잔액은 총 1109조6658억원으로 집계됐다. 1년 사이 대출자와 대출 규모 모두 늘었다. 대출자 규모는 2022년 327만3648명에서 8만4851명(2.6%), 대출잔액은 27조400억원(2.5%) 더 늘었다.

문제는 같은 기간 이들의 연체액도 급증했다는 점이다. 연체금액(3개월이상 연체 기준)은 18조2941억원에서 27조3833억원으로 9조892억원(49.7%)이나 치솟았고, 평균 연체율도 1.69%에서 2.47%로 약 0.8%포인트(p) 상승했다.

연체액은 원금 또는 이자를 90일 이상 갚지 못한 자영업 채무자의 대출액 전체로 정의됐다. 연체율은 이렇게 추산된 연체액이 전체 자영업 채무자의 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다.

(표=양경숙 의원)
특히 다중채무자와 젊은층의 빚 증가 속도와 부담이 커졌다. 전체 다중채무 개인사업자는 작년 12월말 기준 173만1283명으로, 전체 개인사업 대출자(335만8499명) 가운데 절반 이상(51.5%)을 차지했다. 이들의 대출잔액은 691조6232억원에 이르렀다. 다중채무 인원과 대출 규모가 1년 전(168만1164명·675조347억원)보다 5만119명(3.0%), 16조3천185억원(2.4%) 증가했다.

이들의 연체액은 더욱 가파르게 증가했다. 다중채무 개인사업자의 연체액(21조7955억원)은 2022년 말(14조2950억원)보다 7조5005억원(52.5%) 증가했고, 평균 연체율도 2.12%에서 3.15%로 1.03%포인트 높아졌다.

나이가 어릴수록 대출 원금과 이자상환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다중채무 개인사업자의 연체액 증가율은 30대가, 연체율은 20대가 가장 높았다.

연령별로 다중채무 개인사업자의 작년 연체액 증가율을 보면, 30대(30∼39세)가 62.5%(1조739억원→2조7691억원)로 가장 컸고 이어 60세 이상 58.0%(2조8989억원→4조5800억원), 50∼59세 56.0%(4조4550억원→6조9491억원), 40∼49세 43.7%(4조8811억원→7조127억원), 29세 이하 36.1%(3천561억원→4천846억원) 순이었다.

연체율은 29세 이하(6.59%)에서 최고였고, 30대(3.90%)가 뒤를 이었다. 40대(3.61%)·50대(2.95%)·60세 이상(2.51%)으로 연령이 높아질수록 연체율은 낮아졌다. 1년 사이 연체율 상승 폭도 29세 이하(2.22%포인트)와 30대(1.63%포인트)가 1·2위로 가장 높았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줄 길게 선 김호중 공연장
  • 칸의 여신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