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호 비누, 무궁화 최남순 회장 별세...최초 여성 기업인

  • 등록 2019-06-24 오후 10:43:58

    수정 2019-06-24 오후 10:43:58

고 최남순 무궁화 회장 (사진=무궁화 제공)


[이데일리 박현택 기자] 대한민국 최초로 시판된 비누인 ‘무궁화 비누’의 제조사 ㈜무궁화 최남순 회장이 24일 오전 6시께 별세했다. 향년 88세.

국내 최초의 여성 기업인으로도 알려진 고인은 회장을 맡기 전부터 남편과 함께 회사 경영에 참여했다. 남편인 고 유한섭 회장이 작고한 이후 1980년대부터 40여년 동안 회사 경영을 맡았다. 무궁화 비누는 고 유한섭 회장이 1947년 서울 서소문동의 공장에서 제조한 국내 최초의 비누다. 이후 수많은 대기업이 비누 시장에 진출했지만 무궁화 비누는 여전히 국산 빨랫비누의 대명사로 불린다.

유족으로는 아들 유성준 무궁화 사장과 딸 유명숙 무궁화 부회장, 유경희 씨, 유성희 씨 등이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고, 발인은 26일 오전이다. 장지는 경기도 이천시 에덴낙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