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단체 “北대변하는 정부에 분노, 대북전단 또 보낼 것”

“김여정보다 우리 정부 대응에 더 분노”
6·25전쟁 70주년 맞아 전단 살포 준비
“포현자유 기본권·靑비서실장인가 맹비난
  • 등록 2020-06-04 오후 6:51:30

    수정 2020-06-04 오후 6:50:42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4일 담화에서 남측의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한 탈북민(북한이탈주민) 단체를 향해 ‘쓰레기’, ‘망나니’라고 맹비난한 가운데 해당 단체는 “계속해서 대북전단을 살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대북전단 살포에 엄중 대응하겠다고 나선 정부를 향해서는 “김여정보다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정부에 더 분노한다”고 했다.

이는 김 제1부부장이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을 거론하자, 청와대를 비롯한 정부 관계부처가 일제히 나서 “대북전단 살포는 남북긴장을 초래한다”며 법률안 검토를 시사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이날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비무장지대에서 북한군이 우리 군을 향해 기관총을 쏠 때도 한 마디 없던 통일부가 김여정 한 마디에 접경지역 주민들 피해 운운하며 우리를 비난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탈북민으로 구성된 자유북한운동연합과 대북풍선단-서정갑 회원 11명은 지난달 31일 경기도 김포시 월곶면 성동리에서 ‘새 전략핵무기 쏘겠다는 김정은’이라는 제목의 대북전단 50만장과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를 20개 대형풍선에 매달아 북한으로 보냈다고 1일 밝혔다.(사진=자유북한운동연합·뉴스1).
박 대표는 이어 “자유민주주의 국가에는 ‘표현의 자유’라는 기본권이 있다”며 “군사합의를 깨고 군인들을 향해 기관총을 쏜 것은 누구인가, 우리는 15년 전부터 평화적인 방법으로 조용히 (대북전단을) 보낸 건데 누가 평화를 깬 것이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여정보다 우리 정부의 대응에 더 분노한다”며 “김여정이 대한민국 사람인가, 청와대의 비서실장인가”라고 맹비난했다.

아울러 박 대표는 “(대북전단 살포가) 국민들의 후원을 통해 이뤄지는 것”이라며 오는 25일에도 100만장의 대북전단을 계속 살포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그는 “‘6·25전쟁 70주년 참상의 진실’이라는 전단을 이미 다 준비했다”며 “대북전단을 살포한 2006년쯤부터 계속해서 북한의 반발이 있었다. 이번에도 살포하겠다는 계획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이 단체는 지난달 31일 오전 경기 김포시 월곶면 성동리에서 ‘새 전략 핵무기 쏘겠다는 김정은’이라고 적힌 대북전단 50만장과 소책자 500권, 1달러 지폐 2000장, SD카드 1000개를 20개 대형 풍선에 담아 북으로 날려 보냈다.

한편 김 제1부부장은 이날 담화를 통해 우리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방치할 경우 개성공단 철거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 등 고강도 조치를 취하겠다고 예고했다.

정부는 대북전단 살포를 막기 위한 법안을 추진하는 한편 그전까지는 경찰을 동원해 최대한 이를 막을 가능성이 크다.

통일부 당국자는 “전단 살포 단체들과 소통해 정부의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면서도 “현장상황을 보면서 경찰 등 유관부서와 협의해 적절한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나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경우 비공개로 사전예고 없이 전단을 살포할 경우 막을 수 없다는 한계가 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사진=뉴스1).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