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이제는 2차전지…공모주도 흥행 불패

2차전지 테마 5개 공모주 최고 수익률 평균 142.62%
엔켐 22일까지 청약 진행 테슬라 변수에도 흥행 관심
  • 등록 2021-10-21 오후 11:55:00

    수정 2021-10-21 오후 11:55:00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지난해 공모주 시장의 핵심 키워드가 바이오였다면 올해는 2차전지다. 2차전지 관련주라는 사실만 알려지면 청약자들이 대거 몰리며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최근 수천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더라도 상장 첫날 팔아치우는 분위기 속에서도 2차전지 관련주는 첫날뿐만 아니라 그 이후에도 상승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이미나 기자)
21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상장한 2차전치 부품기업 지아이텍(382480)은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 형성 후 상한가)’을 기록했다. 공모가(1만4000원) 대비 수익률은 160%나 된다. 2주를 확보했다가 이날 팔았다면 수익금만 4만4800원이나 된다. 치킨 두마리값 이상을 번 셈이다.

이미 지아이텍의 흥행은 수요예측 때부터 예고됐다. 기관투자자 대상으로 할 때 2068대 1을 기록하더니 일반청약경쟁률도 2968.4대 1로 흥행에 성공했다. 지아이텍은 2차전지와 수소전지 제조의 코팅 공정 제품인 슬롯다이와 디스플레이 생산 공정 중 PR(감광액) 도포의 제품 슬릿노즐을 생산 중인 기업이다.

자동차업계가 서둘러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며 산업 생태계가 급변하자 관련 소재기업에 대한 관심도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는 배터리 수요가 2020년 197GWh에서 2030년 4028GWh까지 20배 이상 늘 것으로 전망하는 보고서를 내놓기도 했다.

이 같은 상황에 지난 7일 상장한 2차전지 양극재 생산 공정에 사용되는 소성로를 생산하는 원준(382840)은 ‘따상’엔 실패했지만, 9거래일 만에 최고가(15만2000원)를 기록하며 공모가대비 133.85%의 수익을 내기도 했다. 지난 4월 상장한 엔시스(333620)도 132.11%, 지난 5월 상장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361610)는 137.14%의 최고 수익률을 낸 바 있다. 전기차 전력제어용 핵심부품을 생산하는 와이엠텍(273640)도 150%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들 5개 2차 전지 관련 기업의 공모가 대비 최고 수익률 평균은 142.62%나 된다.

이같은 2차전지 관련기업의 흥행 성적에 청약을 진행 중인 엔켐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엔켐은 2차전지 4대 핵심소재 (양극재, 음극재, 전해액, 분리막) 중 하나인 전해액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2012년 스타트업으로 시작해 현재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터리 소·부·장 기업으로 성장했다. 높은 성장성에 기관투자자들은 공모가 희망 밴드(3만~3만5000원)를 웃도는 가격을 써냈고 결국 공모가는 20% 초과한 4만2000원으로 확정됐다. 수요예측 경쟁률만 1647대 1에 이른다.

첫날 경쟁률은 대신증권 69.93대 1, 신한금융투자 89.39대 1을 기록했다. 카카오뱅크(323410) 첫날 경쟁률(37.9대 1)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높은 상태다. 청약 둘째 날 관망수요가 대거 몰린다는 것을 감안하면 엔켐도 2차전지 테마를 타고 무난하게 흥행에 성공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하지만 지난 20일 글로벌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자사 스탠다드 레인지 모델의 NCA(니켈, 코발트, 알루미늄) 배터리를 LFP(리튬인산철) 배터리로 교체하겠다고 언급한 부분은 2차전지 업계에 악재로 작용하고 있어 예비청약자들의 투자심리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상태다.

이에 대해 투자 전문가들은 국내 기업 영향이 크지 않다고 봤다. 이창민 KB증권 연구원은 “그동안 NCA 배터리를 공급해온 파나소닉에 직접적인 타격이 예상된다”면서도 “중·고가 전기차를 타깃으로 하는 국내 2차전지 밸류체인 업체들의 펀더멘털 훼손 요인이 아니라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