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이탈리아, '사회적 거리 감시요원' 7만명 배치 검토

안전거리 유지·마스크 착용 등 권고·지원
  • 등록 2020-05-25 오후 10:53:24

    수정 2020-05-25 오후 10:53:24

[이데일리 윤기백 기자] 이탈리아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에 ‘사회적 거리 감시요원’을 배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탈리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조치 중 일부를 18일(현지시간)부터 완화하자 이날 밀라노 나빌리 운하지구 거리에 많은 사람들이 나와 북적이고 있다.(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프란체스코 보치아 지방정책장관은 25일(현지시간) 일간 라스탐파 등과의 인터뷰에서 시민들의 안전거리 유지와 마스크 착용 등을 권고·지원하는 요원 6∼7만명을 전국 각지에 투입하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치아 장관은 “제재 부과 등의 사법적 권한은 없지만 설득과 이성, 미소로 무장해 코로나19 방역에 긴요한 사회적 거리 유지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했다.

보치아 장관은 이들을 ‘시민 도우미’라고 명명했다. 일종의 사회적 일자리 성격이다. 보치아 장관은 “시민 누구나 지원하도록 하되 실업자와 정부 복지지원금을 수령하는 극빈층에게 기회가 먼저 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탈리아 언론들은 밤에 마스크조차 쓰지 않은 채 삼삼오오 모여 야외 테이블에서 술을 마시는 등 방역 지침에 어긋나는 시민들의 행태를 지적하고 있다. 이에 대해 보치아 장관은 정부의 방역 지침을 무시한 무분별한 행태가 지속한다면 현재 발효 중인 이동제한의 완전한 해제가 무산되거나 연기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보치아 장관은 “두 달간의 격리 생활을 겪은 시민들이 현재 보이는 모습은 인간적으로 이해할 만하다”면서 “다만, 우리는 여전히 코로나19 위기 상황에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탈리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4일 기준 22만9858명으로 세계 6위다. 사망자는 3만2785명으로 미국·영국에 이어 세 번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