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투렛증후군 이건희 “아임뚜렛 때문에 의심 받아”

  • 등록 2020-03-10 오후 5:25:48

    수정 2020-03-10 오후 5:25:48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투렛증후군(Tourette syndrome·틱장애) 증상을 과장해 논란이 된 유튜버 ‘아임뚜렛’ 때문에 진짜 투렛증후군 환자가 피해를 당했다.

9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투렛증후군을 앓고 있는 이건희씨가 방송에 출연했다.

유튜버 이건희씨 (사진=유튜브 ‘틱돌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이씨는 “5살 무렵 증상이 시작됐다. 예전에는 행동 틱이 더 심했다. 몸 여러 부위에서 돌아가며 증상이 나타난다. 목 꺾임 증상이 심해 목 디스크가 터지기도 했다”라며 “증상을 전혀 예측할 수 없다는 점이 가장 괴롭다”고 말했다.

투렛증후군 증세로 대학도 중퇴하고 사회생활도 쉽지 않았다. 프리랜서 일을 했지만 한 달을 버티지 못했다. 대인관계 유지도 어려웠다.

그래서 그가 선택한 건 ‘유튜브’였다. 이씨는 사람들과 소통하고 싶어 유튜브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임뚜렛’ 사건으로 이씨 역시 의심을 받아야 했다. 이씨는 “난 그분의 영상을 보고 용기 내서 올린 건데 내가 영상 올린 다음 날 사건이 터졌다. 처음에 내가 영상 올렸을 때 첫 댓글이 ‘주작 잘 볼게요’였는데 무슨 뜻인지도 몰랐다. 다음날 기사 보고 알았다”라며 “안 그래도 고통스러운데 이제는 가짜 아니냐는 의심에 해명까지 해야 하는 비참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이씨는 “아침에 일어나면 엄마 울음소리가 들린다. 원망스러운 게 아니라 내가 왜 아프게 태어났을까 싶다. 내 꿈은 효자인데 왜 나는 아플까라는 생각이 든다”며 “부모님은 아직도 생계를 위해서 일하는데 난 내 밥벌이라도 하고 싶지만 방법이 없다. 발버둥 쳐봐도 안 된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사연을 들은 이수근은 “너의 아픔을 감히 공감할 수는 없겠지만, 너가 나름대로 즐거움을 찾으려고 하는 게 너무 기특하다”며 “여기 나온 것만으로도 용기 있는 행동”이라고 응원했다.

서장훈 역시 “건희가 투렛증후군에 대해 사람들에게 알리고 이런 증상이 있다는 걸 알려서 나중에 사람들이 누군가 비슷한 병을 앓는 사람을 만났을 때 잘못된 게 아니라 그저 병을 앓고 있다는 걸 알게 하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위로했다.

한편 ‘아임뚜렛’은 지난해 12월 유튜브 계정을 개설했다. 틱장애가 있다며 라면 먹방, 미용실 가기, 서예 하기 등의 도전을 했다. 장애를 이겨내는 모습에 많은 누리꾼들은 응원을 보냈고, 한 달 만에 구독자는 36만명을 돌파했다.

하지만 그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아임뚜렛은 10년 전에 틱장애 하나도 없었다. 친구들 이야기 들은 것으로 추측했을 때 틱장애가 생긴 게 안 믿긴다. 투렛인 척 하고 돈 벌려고 한 것 같다”고 댓글을 남겨 조작 의혹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아임뚜렛’은 1월 증상을 과장했다고 인정했다. 이후 유튜버 활동을 중단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