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22.56 17.75 (-0.57%)
코스닥 985.92 8.08 (-0.81%)

동양대 교수, 진중권 고소…“언어도 범죄라는 걸 깨닫길”

  • 등록 2020-12-03 오후 5:17:26

    수정 2020-12-03 오후 5:17:26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장경욱 동양대 교수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장경욱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장 교수는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오늘 진중권씨를 명예훼손, 모욕, 그리고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보호등에 관한 법률(명예훼손)로 서울 서부지검에 형사 고소했다”라고 말했다.

장 교수는 진 전 교수가 작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SNS 등에서 자신을 표창장 사건의 ‘허위 폭로자’로 명명하면서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또 그 과정에서 진 전 교수가 “사기를 쳤다”, “재임용에 탈락할까 봐 총장을 몰아내려 했다” 등 사실과 다른 모욕적 언사를 했다고 덧붙였다.

장 교수는 “진씨의 말이라면 언론이 앞다퉈 보도하는 비정상적인 상황에서 입은 추가적 피해가 컸으며 반복적으로 집요하게 지속한 점, 자신의 오류가 확인된 부분에조차 사과하지 않은 점 등으로 인해 고소에 이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얕은 앎, 허술한 판단, 남을 후벼 파고 조롱하는 언어가 정의를 위한 ‘독설’이나 ‘작심 비판’으로 미화된 채 공론장을 이끄는 시대다. 그런 언어가 때론 책임져야 할 범죄가 된다는 것을 깨닫기를 희망한다”고 부연했다. 장 교수는 진 전 교수를 상대로 민사소송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지난해 9월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이 제기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정면 반박한 인물이다. 그는 진 전 교수와도 이를 두고 SNS에서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