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멀스멀 느는 코로나…진단키트·백신株 조용한 '미소'

50일여만 코로나 확진자 6만명 돌파
코로나 재확산 전망에 진단키트·백신주 반등세
당국, 12월 일일확진자 20만명 돌파 경고
4분기 독감 확산시 실적 호조 영향
내년부터는 신사업 성과에 주가 판가름
  • 등록 2022-11-08 오후 7:21:02

    수정 2022-11-08 오후 9:22:31

[이데일리 김응태 기자]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두드러지며 백신 및 진단키트주가 반등하고 있다. 다음 달 코로나 일일 확진자가 최대 20만명을 돌파할 수 있다는 당국의 경고가 나오는 가운데, 증권가에선 4분기 독감 확산이 관련 기업들의 실적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8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진단키트 업체인 에스디바이오센서(137310)는 3만2200원으로 마감해 한 달 전(10월7일) 2만6950원 대비 19.5% 뛰었다. 씨젠(096530)도 같은 기간 2만7300원에서 3만원으로 9.9% 올랐다. 이외에 휴마시스(205470)도 1만2350원에서 1만9100원으로 54.7% 상승했다.

코로나 백신 생산업체 SK바이오사이언스(302440)의 주가도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날 8만5100원으로 거래를 마쳤는데, 이는 전월 종가 7만2500원과 비교하면 17.4% 상승한 수준이다. 지난달 종가 기준 6만8000원대까지 내려갔던 점을 감안하면 반등세가 점차 뚜렷해지고 있다.

진단키트 및 백신 업체들의 주가가 이달 들어 상승세를 띠는 건 겨울철에 접어들면서 코로나 확진자수가 다시 늘어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8일 0시 기준 일일 신규 확진자수는 6만2273명을 기록했다. 일일 확진자가 6만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9월15일(7만1444명) 이후 50여일 만이다.

방역당국은 내달 코로나 재유행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겨울철 면역력이 약해지고 독감이 유행할 경우 확산 속도가 빨라질 수 있어서다. 당국은 재유행이 본격화하면 최대 20만명의 일일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증권가에선 이 같은 코로나 재확산 여파로 진단키트 및 백신 업체의 4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나은 성적을 거둘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온다. 에스디바이오센서의 경우 글로벌 방역 체계 완화 영향으로 4분기 실적 역성장은 불가피하지만, 코로나 및 독감 동시진단키트 수요 확대로 수혜를 입을 수 있다는 관측이다. 원재희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해와 달리 대부분의 국가에서 마스크 의무 착용이 해제된 만큼 동시진단키트 수요 확대를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백신 해외 매출이 주요 실적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 세계보건기구(WHO)의 긴급사용승인(EUA) 허가 획득 시 해외 매출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카이코비원의 정부 선구매분 원료의약품(DS) 매출 1400억원이 4분기 반영되는 것도 실적 개선 요인 중 하나다.

다만 내년부터는 엔데믹 전환이 가시화하는 만큼 코로나 특수가 사라져 사업 다각화 여부에 주가가 판가름 날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에스디바이오센서는 지난 7월 인수한 미국 메리디언 바이오사이언스와의 시너지, 신속 분자진단 플랫폼 미국 진출 등이 성장 모멘텀으로 꼽힌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 개발 성공 여부가 관건이 될 것이란 예상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달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으로부터 1억4000만달러의 연구개발비를 지원받아 임상시험을 추진하고 있다. 박송이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엔데믹 이후 불확실했던 사업 전략이 CEPI의 펀딩으로 가시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