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도와달라" 김민재 인연 튀르키예 축구 전설 '눈물'

알파고 시나씨 "돈보다 담요 보내줘야"
우리 정부, 역대 최대 규모 긴급구호대 파견
  • 등록 2023-02-07 오후 11:19:37

    수정 2023-02-07 오후 11:54:0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튀르키예 축구 전설이 눈물로 도움을 요청했다. 튀르키예 기자 출신인 알파고 시나씨 씨도 붕괴 위험이 있는 병원의 환자들이 추위와 싸우며 노숙 생활을 하고 있다며 처참한 현지 상황을 전했다.

튀르키예의 전설적인 골기퍼로, 프로 축구팀 하타이스포르 감독을 맡고 있는 볼칸 데미렐은 현지에 규모 7.8의 강진이 발생한 지난 6일(현지시각)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제발 도와달라.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데미렐 감독은 겁에 질린 듯 눈물을 쏟기도 했다. 하타이스포르의 연고지인 튀르키예 남동부의 하타이 주는 지진이 시작된 가지안테프 지역과 맞닿은 곳으로, 1200채 이상의 건물이 무너졌고 50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데미렐 감독은 17년간 튀르키예 명문 구단인 페네르바체의 골문을 지키다 2019년 은퇴한 뒤 2020년까지 코치로 활약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철벽 수비수’ 김민재(나폴리)가 2021년 8월부터 2022년 7월까지 페네르바체에서 뛰었는데, 데미렐 감독은 “만약 오늘 경기가 ‘오징어 게임’이었다면 주인공은 김민재”라고 극찬한 바 있다.

튀르키예 정부는 모든 스포츠 경기를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다.

‘튀르키예 축구 전설’ 볼칸 데미렐이 SNS를 통해 지진 피해 관련 눈물로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튀르키예 기자 출신으로 2018년 한국에 귀화한 알파고 시나씨 씨도 7일 YTN 뉴스가 있는 저녁에서 현지에 있는 친척의 피신 소식을 전하며 “튀르키예 특유의 동남부 문화인데, (뉴스) 화면에 나오는 아파트들은 주로 한 성씨가 산다. 1층부터 8층까지 다 친척이다. 그래서 건물 하나 없어지면 가정 하나가 무너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명 피해가 큰 이유 중의 하나가 큰 지진이 아침에 한 번 일어났기 때문에 여진이 그만큼 크지 않을 거라고 방심하고 사람들이 다시 자기 건물로 들어갔다고 한다. 두 번째 규모 7.5의 지진이 일어났을 때 죽은 사람들이 너무 많았다더라”라고 말했다.

알파고 씨는 “공식적으로 발표한 숫자로 아파트 6000채 넘게 무너졌다. 지진이 일어났을 때 (튀르키예) 정부가 동원한 인명구호대 인원수는 1만2000명”이라며 턱없이 부족한 구조 인력을 언급했다.

이어 “6000채는 제일 적은 숫자다. 왜냐하면 가서 보고 숫자를 세야 하는데 아직 그 작업도 안 됐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알파고 씨는 “어느 정도 심각하냐면 하타이 지역 옆 큰 항구가 있다. 한국에 비하자면 목포에 있는 항구다. 지금 거기서도 지진이 일어나다 보니까 갑자기 화재가 일어났다. 거기 있었던 배들도 불타버렸는데, 사람이 얼마나 없으면 그냥 내버려뒀다고 한다”고 전했다.

또 “병원도 무너질 것 같다고 해서 병원에서 환자들이 밖으로 나가고 있는 상황이고 그 와중에 몇 개 병원은 무너졌다”며 추운 날씨에 노숙 생활하는 사람이 너무 많다고 했다. 그는 “튀르키예를 도와주려면 돈보다 담요를 많이 보내줘야 할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튀르키예는 7일까지 영하 날씨가 이어지고 있으며, 지진의 진앙인 가지안테프의 기온은 영하 6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관측됐다.

영국 BBC는 “앞으로 24시간이 사실상 골든타임으로 생존자를 발견할 마지막 기회”라며 “48시간이 지나면 저체온증으로 사망자가 속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튀르키예 지진 실종자 수색 등을 위한 대한민국 긴급구호대(KDRT) 대원이 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출국 전 가족들과 영상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우리 정부는 튀르키예에 단일 파견으론 역대 최대 규모인 110여 명의 해외 긴급구호대를 파견하기로 했다.

긴급구호대는 외교부와 119구조대, 한국국제협력단 60여 명과 육군 특수전사령부 군인 50명 등으로 구성된다.

또 우선 500만 달러(약 63억 원)을 긴급 인도지원하고, 피해 상황을 보면서 추가 지원도 검토할 예정이다.

지진 피해 지역에는 우리 교민 100명 정도가 거주하고 있는데, 아직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지진피해가 큰 튀르키예 동남부 6개 주에 특별여행주의보를 내리고 이 지역을 방문 예정인 국민에게 계획을 취소하거나 연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공중부양
  • 이강인,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