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의 봄, 도심을 꽃피우다'…'2019 대한민국 과학축제' 개최

19일 전야제 시작으로 20~23일 청계천 등 서울 도심 일대서 열려
최고 과학기술 성과 전시·체험, 다양한 과학문화 프로그램 풍성
  • 등록 2019-04-16 오후 5:01:30

    수정 2019-04-16 오후 5:01:30

[이데일리 이연호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9 대한민국 과학축제’(이하 과학축제)가 오는 19일 오후 7시 경복궁 전야제를 시작으로 20일부터 23일까지 나흘간 서울마당, 청계천 일대, 세운상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등 서울 도심에서 개최된다고 16일 밝혔다.
행사장 구성도. 그래픽=과기정통부.
과학축제는 지난 1997년부터 지난해까지 22년 동안 개최돼 온 국내 최대 과학문화 행사로 매년 8월에 실내에서 개최되던 ‘대한민국 과학창의축전’을 올해는 4월 과학의 달에 도심형 과학문화축제로 새롭게 개편했다.

이번 과학축제의 표어는 ‘과학의 봄, 도심을 꽃피우다!’다. 국민들에게 우리나라의 최고 과학기술 성과를 소개하고 일상생활 속에서 과학을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과학문화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있다.

과학축제의 전야제는 19일 저녁 7시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약 1시간 동안 개최된다. 과학기술의 과거와 현재를 조명하고 과학이 만들 미래의 봄을 그리며 과학축제의 성대한 시작을 알릴 예정이며 과학 커뮤니케이터의 흥겨운 과학소통 공연 등이 이어진다. 전야제는 일반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이번 행사는 과학기술광장, 과학문화공원, 과학문화산업밸리, 과학체험마당 크게 4개의 존으로 구성했다.

서울마당을 중심으로 한 과학기술광장에서는 누리호 75톤급 엔진 실물, 슈퍼컴 5호기 누리온 가상체험, 고효율 대면적 페로브스카이트 태양전지, 탑승형 로봇 FX-2 등 정부출연연구기관과 4대 과학기술원의 과학기술 성과를 직접 확인하고 체험할 수 있다.

보신각 공원 주변의 과학문화공원에서는 과학커뮤니케이터들이 펼치는 사이언스 버스킹은 물론 과학 강연, SF영화제, 과학도서전, 과학융합 전시, 과학 연극 등이 진행된다.

세운상가 일대의 과학문화산업밸리에서는 우수과학문화상품을 만나고 과학교구 체험, 과학기술 창작 활동도 직접 경험할 수 있다.

DDP 디자인거리에서 열리는 과학체험마당에서는 국립중앙과학관 등 5대 국립과학관과 한국과학창의재단의 체험 프로그램이 열린다.

과학축제의 모든 프로그램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단 과학 강연, 연극, SF영화제 등 일부 프로그램은 사전 예약이 필요하다.

자세한 정보는 과학의 달 홈페이지 및 과학축제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으며 과학축제 공식 앱은 구글 플레이와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평소 어렵고 멀게만 느껴졌던 과학기술을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우리 과학기술인의 우수한 연구성과와 과학을 문화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도심형 축제로 야심차게 새로 개최하는 만큼 과학축제를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