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3.05 38.53 (+1.23%)
코스닥 969.10 6.6 (+0.69%)

살아나는 中 소비시장…의류株도 '봄바람'

한달새 F&F 16.6% 올라…中 소비회복 가시화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실적향상 종목 주가 ↑
중국향 매출 올리는 고성장 의류 업체 주목
  • 등록 2021-04-20 오후 7:07:02

    수정 2021-04-20 오후 9:59:02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그간 눌려 있던 중국 소비가 빠른 회복세를 나타내며 민간 부문에서 개선세가 강해지고 있다. 중국향 소비 회복으로 인해 국내 의류 업체에 대한 기대도 한층 커지고 있다. 코로나19 사태로 움츠렸던 소비 심리가 회복됨과 동시에 실적 개선이 이루어진 종목을 중심으로 주가 눈높이도 오르고 있다.

(그래픽=문승용 기자)
20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F&F(007700)는 한 달 동안 16.6% 상승했다. 지난 3월19일 14만1500원이었던 주가는 이날 16만5000원으로 올랐다. F&F의 주력 브랜드인 MLB는 2017년부터 중국서 수익을 올리고 있는데, 올해 1분기 실적은 호실적을 기록할 전망이다. 소비 회복에 따른 내수 매출을 비롯해 중국에서의 소비도 빠르게 회복되고 있어서다.

의류주는 중국의 소비 회복으로 인해 기대감은 높아지는 모양새다. 실제 중국 소매판매 지표는 3월 전년 대비 34.2% 급증했다. 시장 예상치인 28.0%를 크게 상회했고,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전 2019년 3월과 비교해서도 12.9% 증가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24조9300억위안(약 4100조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18.3% 증가했다. 이는 중국이 1992년 분기별 GDP를 집계해 발표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중국의 경기 회복·소비심리 개선으로 의류 업체들은 중국향 매출액이 과거 수준을 회복하고 있다. 중국 현지 사업의 고성장을 바탕으로 밸류에이션 리레이팅이 이어질 전망이다.

손효주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F&F의 1분기 실적은 전부문에서 성장을 기록할 것”이라며 “중국에서 MLB 브랜드 매출 성장 속도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어 중국 성장이 의미하는 바가 크다”고 분석했다.

이날 한세실업(105630)은 전 거래일보다 12.23% 오른 2만3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한세실업은 미국의 갭(GAP), 나이키 등의 주문자 상표부착생산(OEM)업체다. 이날 한세실업은 부릉으로 알려진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에 지분을 투자한다는 소식에 강세 마감했다. 한세실업의 주가는 한달 사이 9.1% 오르는 등 우상향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휠라홀딩스(081660)도 같은 기간 10.8% 상승했고, 한섬(020000) 8.5%, 영원무역은 3.4% 올랐다.

의류 업체들은 코로나19 영향을 점차 벗어나면서 큰 폭의 실적 개선세를 보이고 있다. 의류 업황 회복과 소비 심리 개선 움직임에 따라 의류 업체의 실적과 주가가 우상향하고 있다.

정혜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작년 코로나19 영향으로 부진한 실적을 기록한 의류 업체들이 전년 보다 큰 폭의 실적 개선을 달성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기저효과가 아닌 실질 성장을 이뤄낸 종목에 대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정 연구원은 F&F와 에스제이그룹(306040)을 꼽았다. 이들 업체는 중국 시장에서 실질적인 이익 성장성을 확보하고 있어 투자 매력도 우위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브랜드 캉골(KANGOL), 헬렌카민스키와 라이선스 계약을 맺은 에스제이그룹은 한달 사이에 6.8% 올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