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아우디, `더 뉴 아우디 A4·A5` 출시…프리미엄 세단 시장 잡는다

날렵하고 다이내믹한 외관 디자인으로 돌아와
초음파 센서로 경로 내 물체 거리 측정 등 첨단 기능 탑재
`더 뉴 아우디 A4`, 4752만~5802만원
`더 뉴 아우디 A5`, 6252만~7302만원
  • 등록 2020-06-03 오후 7:30:00

    수정 2020-06-03 오후 7:30:00

아우디의 더 뉴 아우디 A5. (사진=아우디코리아 제공)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아우디는 프리미엄 준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 A4’와 디자인과 편의성, 실용성을 모두 갖춘 ‘더 뉴 아우디 A5’를 한국시장에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더 뉴 아우디 A4는 5세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로 △더 뉴 아우디 A4 40 TFSI △더 뉴 아우디 A4 40 TFSI 프리미엄 △더 뉴 아우디 A4 35 TDI 프리미엄 △더 뉴 아우디 A4 40 TDI 콰트로 프리미엄 등 4가지 모델로 구성된다.

새로워진 더 뉴 아우디 A4는 최신 아우디의 디자인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더욱 날렵하고 다이내믹한 외관 디자인을 자랑한다. 허니콤 디자인이 적용된 싱글 프레임과 일체형 듀얼 배기파이프 디자인 리어 범퍼, LED 헤드라이트와 테일라이트가 장착되어 강렬한 인상을 준다.

트림별로 개성있는 디자인을 선보인다. 더 뉴 아우디 A4 40 TFSI는 어드밴스드 라인 익스테리어를 적용하여 세련된 디자인이 돋보인다. 더 뉴 아우디 A4 프리미엄 라인은 S라인 익스테리어 패키지를 적용해 다이내믹함과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특히 프리미엄 라인에는 윈드실드 뿐만 아니라 앞 좌석 윈도우에도 어쿠스틱 글래스가 적용되어 보다 정숙한 주행과 낮은 수준의 소음을 보장한다.

더 뉴 아우디 A4의 실내 디자인은 엠비언트 라이트, 도어 엔트리 라이트 등과 함께 앞좌석 전동 및 메모리 시트, 4방향 요추지지대, 뒷좌석 폴딩시트가 기본으로 적용됐다. 더 뉴 아우디 A4 40 TFSI에는 시프트 패들이 내장된 3-스포크 다기능 가죽 스티어링 휠과 앞좌석 열선 시트를 기본으로 장착했다. 프리미엄 라인에는 스포츠 시트, 앞·뒤 좌석 열선 시트와 앞좌석 통풍 시트가 적용되었다. 이외에도 블랙 헤드라이닝과 유광 블랙 센터콘솔 액센트 등 아우디만의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와 고품격 감성 품질을 고스란히 담았다.

편의 기능도 대폭 향상된다. 더 뉴 아우디 A4’의 모든 라인에는 차량에 장착된 초음파 센서로 차량과 주행 경로 내 물체와의 거리를 측정하여 MMI 디스플레이에 표시해주는 ‘주차 보조시스템’과 후방 카메라가 보다 편리한 주차를 돕는다. 전방 시야의 상황에 따라 필요 시 긴급 경고를 하고 운전자가 반응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제동하는 ‘프리센스 시티’와 ‘프리센스 프론트’, 주행 중 사각지대나 후방에 차량이 근접해오면 사이드 미러를 통해 경고 신호를 보내는 ‘사이드 어시스트’ 역시 기본으로 장착됐다.

아울러 쿠페의 다이내믹함과 아반트의 실용성, 세단의 편안함을 모두 갖춘 ‘더 뉴 아우디 A5’도 2세대 부분변경 모델로 돌아왔다. 더 뉴 아우디 A5 3종의 가솔린 엔진 모델과 1종의 디젤 엔진 모델, 컨셉에 따라 스포트백, 쿠페, 카브리올레로 선보인다.

가격은 △더 뉴 아우디 A4 40 TFSI 4752만원 △더 뉴 아우디 A4 40 TFSI 프리미엄 5252만원 △더 뉴 아우디 A4 35 TDI 프리미엄 5452만원 △더 뉴 아우디 A4 40 TDI 콰트로 프리미엄 5802만원이다.

더 뉴 아우디 A5는 △스포트백 40 TDI 콰트로 프리미엄, 더 뉴 아우디 A5 스포트백 45 TFSI 콰트로 프리미엄 모두 6252만원 △더 뉴 아우디 A5 쿠페 45 TFSI 콰트로 프리미엄 6402만원 △더 뉴 아우디 A5 카브리올레 45 TFSI 콰트로 프리미엄 7302만원이다.

아우디의 더 뉴 아우디 A4. (사진=아우디코리아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