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이준기의 미국in]"바이든 대통령은 호재"…JP모건 분석 왜?

JP모건 "민주당 승리, 긍정적일 수도"…공식 뒤집은 분석
트럼프 "'최고치' 주식 사라지길 원하면 바이든에 투표해"
바이든 대세론에 상반된 분석들 난무…떨고 있는 월가?
일각 "90년간 큰 변화 없어"…'선거는 잊어라' 조언까지
  • 등록 2020-07-07 오후 7:30:20

    수정 2020-07-07 오후 7:30:20

사진=AFP
[뉴욕=이데일리 이준기 특파원] “사상 최고치에 육박하는 주식시장이 무너지고 사라지길 원한다면 조 바이든에게 표를 던져라.”(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Vs “11월 민주당의 승리가 주식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데 의견이 일치한다. 하지만, 우리는 이 결과를 중립에서 약간 긍정적인 것으로 본다.”(JP모건)

그동안 월가(街)에선 ‘조 바이든 승리=주식시장 악재’라는 공식이 통용돼왔다. ‘증세’를 앞세운 바이든 전 부통령의 경제정책이 월가를 짓누를 것이 뻔했기 때문이다. 최근 바이든 당선 시 월가의 ‘저승사자’로 통하는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의 재무장관 기용설은 이를 더욱 극명하게 드러냈다. 그러나 월가의 대표격인 JP모건은 6일(현지시간) “바이든 승리는 약간 긍정적”이라며 오랜 월가의 공식을 뒤집는 분석을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바이든, 反시장 정책 밀어붙이기 어려울 듯

두브라브코 라코스 부야스가 이끄는 JP모건 전략가들의 분석은 명료하다. 코로나19발(發) 경제 약세 상황인 만큼 바이든이 집권하더라도 과감한 좌파 경제정책을 펴기 어렵다는 논리다. 바이든의 ‘증세’안은 트럼프의 감세를 되돌리는 데 초점을 맞춘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8년 초 법인세 최고 세율을 35%에서 21%로 낮추는 등의 과감한 감세로 증시 호황을 이끌었는데, 이를 28%로 끌어올리는 게 골자다. 여기에 특정 외국인 소득에 대해 무형자산발생소득(GTI) 세율을 2배로 올리고, 최저 세율 15%를 부과할 계획이다. 고소득자에 대해선 추가 급여세를 부과할 공산이 크다. 양도소득세와 고소득자 배당 등에 적용되는 세율 인상 등 개인 세법 개정도 이뤄질 수 있다. 바이든 전 부통령과 민주당 측은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이 같은 증세안을 내년 초 밀어붙일 계획이다.

라코스 부야스는 “(과도한 증세는) 2022년 중간선거 결과까지 위태롭게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따라서 기업 회복과 일자리 증가를 우선시할 가능성이 크다”고 썼다. 이어 “증세 규모는 궁극적으로 현재 논의되고 있는 것보다 낮아질 수 있다”고도 했다.

만약 증세안이 현행대로 현실화한다 해도, 관세 수사 완화, 인프라 지출에 따른 잠재 이익, 최저임금 상승 등 다른 부분을 통해 상쇄될 수 있다는 게 JP모건의 관측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연방 최저임금을 15달러로 인상하는 것을 지지하고 있다. 라코스 부야스는 “국내.외 정책에 대한 보다 외교적인 접근이 주식의 변동성과 위험(리스크) 프리미엄을 낮출 수 있다”고 했다. 특히 대선 도전자가 주로 극단적인 선거운동을 하는 점, 작금의 경제정책이 코로나19 사태 전에 만들어진 점 등은 향후 정책 변화의 여지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라코스 부야스는 덧붙였다.

CNBC방송은 JP모건의 분석을 “새로운 낙관론”으로 규정한 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바이든이 미 경제에 역풍을 일으킬 수 있는 정책을 완화할 것이라는 믿음에 근거하고 있다”며 “궁극적으로 더 부드럽고 더 외교적인 백악관을 시장을 남겨둘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풀이했다.

사진=AFP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공교롭게도 이날 “사상 최고치에 육박하는 401K(퇴직연금)와 주식이 해체되고 사라지길 원한다면 급진좌파 민주당원들과 부패한 조 바이든에게 표를 던져라”라며 “대규모 세금 인상은 당신을 매우 가난하게 만들 것이다. 빠르게”라고 썼다. JP모건의 분석을 반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됐다.

일각 “당분간 대선은 잊어라” 조언까지 나와

선거는 증시의 최대 화두 중 하나다. 문제는 최근 들어 ‘바이든 대세론’이 시장을 장악하면서 각종 분석이 여기저기 난무하면서 투자자들을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는 점이다.

그도 그럴 것이, 뱅크오브아메리카가 1951년 이후 대선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백악관 주인이 민주당에서 공화당으로 바뀌었을 때보다 공화당에서 민주당으로 교체됐을 때 3개월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저조했다. 또 글로벌 자산운용사 피델리티에 따르면 공화당이 상·하원을 싹쓸이했을 때 2년 평균 주식 선물 수익률은 12.2%로, 민주당(3.4%)이 장악했을 때보다 컸다.

일각에선 ‘대선은 잊어라’는 조언까지 나온다. 맷슨 머니의 마크 맷슨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민주당·공화당 출신 대통령과 상·하원 등에 대한 광범위한 연구를 해왔다”며 “그러나 지난 70년 동안 우리는 어떤 정당이 집권할 때 증시에 도움이 되는지, 그 어떤 상관관계를 찾을 수 없었다”고 꼬집었다. 미 투자정보사이트 인베스토피디아에 따르면 1926년부 2018년까지 16명의 공화당·민주당 출신 대통령이 재임했고, 상·하원 대한 통제도 자주 바뀌었지만, S&P 500지수의 연평균 수익률은 10%~11%로 거의 변화가 없었다고 한다.

야후파이낸스는 “선거의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2040년을 위해 투자하고 그때까지 당신의 거래계좌를 보지 말라’는 맷슨의 지적이 일리가 있을지도 모른다”고 썼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