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윤석열 "검찰 중립성? MB때 가장 쿨했다"

  • 등록 2019-10-17 오후 9:56:30

    수정 2019-10-17 오후 9:56:55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명박ㆍ박근혜 전 정부 시절과 문재인 정부를 비교했을 때 가장 검찰의 독립성ㆍ중립성을 보장한 정부로 ‘이명박 정부’를 꼽았다.

윤 총장은 17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윤 총장은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명박·박근혜 정부와 문재인 정부 중 어느 정부가 (검찰) 중립을 보장했느냐”고 묻자 “경험으로만 보면 이명박 정부 때 대통령의 측근과 형, 이런 분들 구속할 때 관여가 없었던 것 같고 상당히 쿨하게 처리했던 기억이 난다”고 답했다.

이에 이 원은 예상 밖의 대답이 나오자 “좋습니다”라며 발언을 끊으려 했지만, 윤 총장은 “박근혜 정부 때는 다 아시는 거고”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윤 총장은 지난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 때 외압을 폭로하고 수뇌부와 충돌해 좌천을 당했고, 지난 2016년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별수사팀의 수사팀장으로 재기했다. 이후 문재인 정부에서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 발탁됐고, 곧장 검찰총장 자리까지 올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