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셋 던지고 얼싸안았다… 누리호 발사 순간, 눈물 훔친 연구원들

  • 등록 2022-06-21 오후 9:32:02

    수정 2022-06-21 오후 9:32:02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발사에 성공하는 순간, 발사 통제실에선 박수갈채가 쉴 새 없이 터졌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목표 고도 700㎞ 지점을 통과하자 발사 통제실에선 박수갈채가 쉴 새 없이 터졌다. (사진=뉴스1)
이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공개한 영상에는 연구원들이 숨죽여 발사를 지켜보는 장면부터 발사 성공 이후 눈물을 훔치며 서로를 격려하는 모습 등이 고스란히 포착됐다.

두 손을 꼭 모으고 발사 과정을 지켜보던 연구원들은 누리호가 목표 고도 700㎞ 지점을 통과하자 손을 번쩍 들고 성공의 기쁨을 만끽했다. 연구원들은 연신 박수를 치며 동료 연구원들과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몇몇 연구원들은 서로 껴안으며 그간의 고생을 격려하기도 했다. 잠시 안경과 헤드셋을 벗고 눈물을 훔치는 이들도 있었다. 양손으로 하트 모양을 만든 이도 눈에 띄었다.

양손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고 자축하는 한 연구원의 모습 (사진=뉴스1)
고정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본부장은 이날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열린 누리호 발사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는 브리핑 이후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2015년과 2016년 기술적으로 어려움을 겪던 시기”라고 털어놨다.

고 본부장은 “엔진 연소 불안정을 해소하느라 1년 넘게 각고의 노력을 했다”라며 “기술적 문제들이 언제 해결되어서 발사체를 만들 수 있을지 모르는 깜깜한 시절이 있었다”라고 회상했다.

이에 그는 “2016년 5월, 75톤급 액체엔진 시험했던 게 기억이 많이 남는다”라며 “가장 두려우면서도 가장 안도했던 건 1단 모델을 통해서 연소시험을 작년 초에 했다. 잘못되면 사업 자체가 잘못되니깐 걱정 반 기대 반 했는데 잘 마무리됐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발사체가 어제 조립동을 출발하는 순간부터 조마조마했다. 최종적으로 분리가 되고 끝날 때까지 잘되기를 바라면서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라며 “마무리가 잘 된 것 같아서 무엇보다 잘 돼서 기쁘다. 오늘 잘 됐다고 끝은 아니다. 앞으로 더 갈 길이 많이 남아 있다. 오늘 결과를 잘 분석해서 쭉 더 발전할 수 있도록 해 나가겠다”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2차 발사 순간 (영상=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편 누리호는 이날 오후 4시께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돼 오후 4시 2분께 1단을 분리하고 2단을 성공적으로 분리했다. 이후 이날 오후 5시 10분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누리호 발사에 성공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이로써 한국은 세계 7번째 우주 강국 대열에 올라섰다. 누리호는 내년 차세대소형위성 2호를 쏘는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 4차례에 걸쳐 추가 발사를 통해 신뢰도를 높여갈 예정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