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62 4.29 (+0.13%)
코스닥 1,021.62 7.72 (+0.76%)

배터리 대여로 전기차 초기구매 비용 3분의 1로 낮춘다

현대차,새로운 전기차 판매 시스템 실증사업 개시
배터리값 빼고 전기차 구매..배터리는 대여로 이용
사용후 배터리 활용도 검증..시장 활성화 기대
  • 등록 2021-02-18 오후 4:16:44

    수정 2021-02-18 오후 9:19:14

[이데일리 이승현 손의연 기자] 배터리 대여 사업을 통해 전기차의 구매 비용을 확 낮추는 새로운 판매 시스템 도입이 추진된다. 전기차 보급 확대뿐 아니라 배터리 재활용도 활성화돼 전기차 산업이 새로운 전기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정세균 국무총리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18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기술연구소에서 배터리 대여 사업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데일리 이영훈 기자]


현대자동차(005380)는 18일 경기도 화성시에 있는 기술연구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현대글로비스(086280), LG(003550)에너지솔루션, KST모빌리티와 전기택시 배터리 대여 및 사용후 배터리 활용 실증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성윤모 산업부 장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 이행렬 KST모빌리티 대표 등 정부와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배터리 대여 사업은 전기차를 구입할 때 배터리값을 뺀 비용만 내고, 배터리는 대여해 이용하는 것이다. 전기차 초기구매 비용을 대폭 낮출 수 있어 이 사업이 본격화되면 택시 등 운송사업자들의 전기차 구매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이번 사업에 사용되는 ‘코나 전기차’의 경우 4690만원인 기본형을 배터리 대여로 구입할 경우 3000만원 초중반대까지 가격이 낮아지고, 여기에 전기차 보조금까지 받으면 1000만원 중반대까지 떨어진다. 3분의 1 가격에 전기차를 살 수 있는 셈이다. 또 배터리 순환 모델 사업도 본격화한다. 사용후 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ESS)로 만들어 전기차 급속충전에 활용하는 것으로, 전기가 대중화 시대에 꼭 필요한 사업이다. 특히 사용후 배터리의 안전성을 실증하고 잔존 가치 평가 방안을 마련하게 되면 배터리 재사용이 체계화되면서 시장이 활성화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관계자는 “정부와 산업계가 전기차 보급과 사용후 배터리의 재사용 확대를 위해 힘을 모은 사례”라며 “향후 전기차 보조금이 없는 국가에도 내연기관 자동차와 가격 차이를 줄일 수 있는 비즈니스모델로 확산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정세균 총리는 “배터리 대여 사업은 자동차 전주기 관점에서 친환경 전기차 생태계를 완성하는 것으로, 그 의미가 무척 크다”며 “전기차 보급 확대와 신사업 창출, 환경오염 저감이라는 1석 3조의 효과가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