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낙동강 수질 개선방안 나온다…정부·지자체 MOU 체결

정부 “답보 상태였던 낙동강 물문제 해결 전기 마련 기대”
  • 등록 2019-04-29 오후 6:52:12

    수정 2019-04-29 오후 6:52:12

[이데일리 박일경 기자] 지방자치단체마다 이해관계가 달라 좀처럼 진척되지 않았던 낙동강 물 문제가 연내에 해결의 계기를 마련할 전망이다. 정부는 연말까지 낙동강 유역 지자체와 함께 연구용역을 통해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부는 29일 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관련 지자체와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권영진 대구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이철우 경북지사, 장세용 구미시장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정부는 낙동강 본류의 수질 개선 등 물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연구용역 2건을 공정하고 중립적으로 수행하고 이 과정에서 지자체의 참여를 보장할 계획이다.

첫번째 연구용역은 ‘구미산업 단지 폐수 무방류시스템 도입’ 연구로 폐수 특성을 면밀히 분석하고 기술적·경제적 타당성을 고려해 낙동강으로 폐수처리수가 배출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도출할 예정이다.

두번째는 낙동강 본류의 수질 개선을 위한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 연구로 수량·수질·먹는 물 분야 전문가가 참여해 낙동강 유역에 대한 최적의 물 이용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 연구를 통해 국보 제285호인 반구대 암각화 보존 방안도 함께 검토할 예정이다.

환경부 등 연구용역 추진 주체는 중립적인 입장에서 공정하게 연구를 수행하고 이 과정에서 관련 지자체 등 이해 당사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이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연말까지 종합적인 낙동강 물 문제 해소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특히 올 하반기 출범하는 낙동강 유역물관리위원회에서 이번 연구결과를 검토하고 지역사회와 충분히 논의해 방안을 마련키로 했다.

낙동강 물 문제는 대구 취수원 이전과 낙동강 녹조 현상, 유해물질인 과불화화합물 검출 등이 대표적이지만 지자체 간 이견으로 해결되지 못한 채 오랜 갈등을 빚어왔다. 총리실이 중재에 나서면서 이 총리가 지난해 10월 18일 대구·울산·경북·구미 지자체장과 면담을 갖고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정부는 “이번 MOU가 답보 상태였던 낙동강 유역 지자체 간 물 문제 갈등 해결의 전기를 마련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해당사자인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해 공정하고 투명한 해결방안이 마련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