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월호 3등 기관사 "`세월호가 국내에서 가장 위험한 배`라고 들었다"

  • 등록 2014-09-03 오전 12:02:11

    수정 2014-09-03 오전 12:02:11

[이데일리 e뉴스 우원애 기자] “‘세월호가 국내에서 가장 위험한 배’라고 들었다”

세월호 3등 기관사 이모(25·여)씨가 “이 배(세월호)가 국내에서 가장 위험한 배라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

2일 오후 광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이뤄진 검사의 피고인신문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다.

3등 기관사 이씨는 “사고 나기 보름전쯤 5층 조타실에서 엔진 조작과 관련된 일을 하던 중 원래 선장 신모씨와 다른 선원이 ‘이 배가 한국에서 가장 위험한 배다’ ‘그래 맞다’라고 이야기 하는 것을 들은 적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언제 뒤집어질 지 모른다. (너도) 조심해라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또 사고당시 기관실에 있었던 이유도 밝혔다.

이씨는 “사고 당시 기관실에서 있었던 것은 메인 엔진 주변에 페인트칠을 하기 위한 테이핑 작업을 위해서 였다”고 말했다.

이에 검사가 “테이핑 작업이 메인 엔진 공기흡입구 주위에 금이 가는 등 문제점이 발생하자 보수작업을 위한 것이 아니었냐?”라고 질문하자 “단순 페인트 작업을 위한 사전 준비였다”고 재차 해명했다.

한편, 재판부는 오늘(3일)까지 1등 기관사 손모(57)씨와 이씨에 대한 피고인신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