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갤러리] 책을 '긋다' 낡은 고서 될 때까지…이진용 '하드백'

2017년 작
고도의 집중과 지난한 노동으로
실제보다 사실같은 실체 만들어
''반복'' 키워드…선 한줄 7~8시간
  • 등록 2017-07-24 오전 12:10:00

    수정 2017-07-24 오전 12:10:00

이진용 ‘하드백’(사진=학고재갤러리)


[이데일리 오현주 선임기자] 하루 세 시간만 잔다. 나머지는 작업뿐이다. 수도승이라도 이런 고행을 할까. 고도의 집중과 지난한 노동을 쏟아낸다. 작가 이진용(56) 얘기다.

책꽂이를 클로즈업해 고서 6권을 쌓은 작품은 동명연작 중 한 점인 ‘하드백’(Hardback·2017). 캔버스도 아닌 패널 위에 세필붓으로 수없이 물감을 칠해 완성했다.

실제보다 더 사실 같은 실체. 닳아버린 표지끝, 빛바랜 책장에 엉킨 먼지까지 작품이 됐다. 책이란 게 활자의 결합이라지만 결국 수없이 축적한 시간과 노력의 결과라는 게 작가의 생각이다.

‘반복’이 키워드다. 선을 긋고 지운다. 다시 긋고 닦아낸다. 또다시 긋고 지우고. 책장 한 장을 위한 선 하나를 긋는 데도 7~8시간이라니 고서가 달리 고서가 아니다.

30일까지 서울 종로구 삼청로 학고재갤러리서 여는 개인전 ‘컨티뉴엄’(Continuum)에서 볼 수 있다. 패널에 유채. 80×60.5㎝. 작가 소장. 학고재갤러리 제공.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