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환하게 웃으며 정상 훈련...한국전 선발 출전 할까

  • 등록 2022-12-02 오전 12:04:48

    수정 2022-12-02 오전 12:04:48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상대인 포르투갈 축구 대표팀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외곽의 알샤하니야 SC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상대인 포르투갈 축구 대표팀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1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외곽의 알샤하니야 SC 훈련장에서 훈련하고 있다. 사진=연합늏스
[도하=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과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전을 하루 앞둔 포르투갈 대표팀이 밝은 분위기 속에서 최종 담금질을 이어갔다. 관심을 모았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소속)도 환하게 웃으며 훈련에 참가했다.

포르투갈 대표팀은 3일 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대회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이미 2연승을 거두고 16강 진출을 확정한 상태로 훈련 분위기는 여유가 넘쳤다.

이날 최종 훈련에는 전체 엔트리 26명 가운데 부상 선수 3명을 제외한 총 23명 선수가 참가했다 갈비뼈 골절 부상을 당한 센터백 다닐루 페레이라, 왼쪽 허벅지 부상을 당한 누누 멘데스(이상 파리 생제르맹), 근육에 문제가 생긴 오타비우(포르투)도 훈련에 불참했다.

반면 훈련에 나오지 않을 수도 있을 것으로 점쳐졌던 호날두는 훈련에 정상 참여했다. 미디어에 공개된 초반 15분 동안 동료들과 패스를 주고 받으면서 컨디션에 문제가 없음을 드러냈다.

올해 37세인 호날두는 앞선 2경기에서 모두 선발 출전해 거의 풀타임을 소화했다. 체력적으로 지친 상태라 한국전에 나오지 않고 휴식을 취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는 상황이다.

산투스 감독은 “호날두는 (오늘) 훈련을 할 것이고 상태가 좋으면 경기에 출전할 것”이라면서도 “그가 한국전에 출전할 가능성은 50대 50이다. 훈련 내용을 보고 결정하겠다”고 답했다.

포르투갈전에서 호날두를 막아야 하는 한국 대표팀 수비수 김영권(울산현대)은 “호날두가 세계적인 선수인 것은 모두가 아는 내용이다”면서 “포르투갈이 개인적으로 뛰어난 팀인 것도 알지만, 한 팀으로서 똘똘 뭉친다면 잘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