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64.96 13.72 (-0.42%)
코스닥 1,003.72 5.23 (+0.52%)

UFC 정다운, 3라운드 내내 상대 압도...3-0 판정승 '3연승'

  • 등록 2021-04-11 오전 1:30:55

    수정 2021-04-11 오전 1:40:30

한국인 UFC 파이터 정다운. 사진=UFC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인 최초의 UFC 라이트헤비급 파이터 정다운(28·코리안탑팀)이 압도적인 기량을 뽐내며 UFC 3번째 승리를 일궈냈다.

정다운은 1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UFC에이펙스에서 열린 종합격투기 대회 ‘UFC ON ABC 2 : VETTORI VS. HOLLAND’ 라이트헤비급(-93kg) 3분 3라운드 경기에서 윌리엄 나이트(33·미국)를 경기 내내 일방적으로 몰아붙인 끝에 심판전원일치 판정승(30-26, 30-26, 30-27)을 거뒀다.

이로써 정다운은 2019년 UFC 데뷔 이래 3연승(1무승부 제외)을 질주했다. 통산 전적은 14승 1무 2패가 됐다.

정다운은 이번 승리로 UFC 라이트헤비급의 기대주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아울러 체급 랭킹 안으로 올라설 발판을 마련했다. 정다운은 이번 경기에 앞서 UFC와 4경기를 치르는 조건의 재계약을 맺었다.

2019년 UFC 데뷔 후 2연속 피니시 승리를 거뒀던 정다운은 지난해 10월 샘 앨비(미국)와의 경기에서 고전 끝에 무승부를 기록해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하지만 이번 경기에서 발전한 기량으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면서 지난 무승부의 아쉬움을 날려버렸다.

정다운은 당초 러시아 출신 선수와 대결을 펼칠 예정이었다. 하지만 그 선수가 미국 비자를 받지 못하면서 대회 3주 전 상대가 나이트로 바뀌었다. 나이트는 이 경기 전까지 9승 1패 전적에 최근 3연승을 기록 중인 강자였다.

193cm 장신인 정다운은 178cm인 나이트보다 15cm나 큰 신장의 우위를 안고 경기에 나섰다. 정다운은 1라운드 초반 나이트와 레그킥을 주고받으며 탐색전을 이어갔다.

키가 작은 나이트는 정다운을 싸잡은 뒤 테이크다운을 시도했다. 하지만 정다운은 상대가 들어오는 타이밍에서 오히려 되치기로 연결했다. 이어 그라운드에서 상위 포지션을 점령한 뒤 파운딩 펀치로 포인트를 쌓았다.

정다운은 밑에서 빠져나오려는 나이트를 견제하면서 유리한 위치를 유지했다. 나이트가 간신히 일어나자 정다운은 다시 다리를 걸어 그라운드로 경기를 끌고 간 뒤 팔꿈치 공격을 이어갔다.

1라운드는 정다운이 확실히 압도한 라운드였다. 나이트는 라운드를 마쳤을 때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2라운드에서도 정다운은 서둘지 않고 거리를 유지하면서 레그킥을 날렸다. 나이트도 레그킥으로 정다운을 공략했다. 그러자 정다운은 클린치로 연결한 뒤 테이크다운을 성공시켜 유리한 상황을 만들었다.

정다운은 나이트를 뒤에서 붙잡은 뒤 침착하게 그라운드 싸움을 벌였다. 나이트의 등에 올라탄 뒤 계속 파운딩 펀치를 퍼부었다. 나이트는 밑에 깔린 채 속수무책으로 당하기만 했다. 나이트의 코에는 출혈이 심하게 일어났다. 2라운드는 1라운드보다 더 일방적이었다.

2라운드까지 우위를 지킨 정다운은 3라운드에서도 테이크다운을 성공시킨뒤 그라운드로 나이트를 공략했다. 무리하게 KO나 서브미션을 노리기 보다 유리한 포지션을 이어가며 시간을 보냈다.

3라운드까지 큰 데미지 없이 경기를 마친 정다운은 판정 발표에서 자신의 손이 올라가자 환하게 웃었다. 3명의 부심 모두 30-26, 30-26, 30-27로 정다운에게 더 높은 점수를 줬다.

정다운은 경기 후 현지 중계진과 인터뷰에서 “지난 샘 앨비전에서 레슬링이 너무 엉망이었다”며 “이번에 나도 레슬링을 잘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팀에서 많이 연습을 했다”고 말했다.

현지 중계 해설자로 나선 전 헤비급 챔피언 대니얼 코미어가 ‘라이트헤비급 랭킹 진입을 눈앞에 뒀다’고 칭찬하자 정다운은 “어떤 선수와 붙여줘도 다 싸울 수 있다”며 “그저 열심히 일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