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창정 "아내 서하얀과 첫 만남, 용기 안나…내가 쓰레기 같았다"

  • 등록 2022-05-18 오전 6:45:15

    수정 2022-05-18 오전 6:45:15

‘돌싱포맨’(사진=SBS)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가수 임창정이 아내 서하얀을 처음 만났을 때를 떠올리며 “용기가 안 났다”고 털어놨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임창정, 전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임창정은 아내와 첫 만남을 묻자 “감우성 형과 공을 치고 우리 가게에 갔다. 감우성 형이 ‘참 단아한 분이다’라고 해서 돌아봤는데 보자마자 일어났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사람이 많았는데 굉장히 예쁜 여자 두 명이 앉아있었다. 서비스를 주려고 했다. ‘생맥주 한잔 드실래요?’ 말을 생각하고 갔다. 그러다가 ‘생맥주 한잔 사주세요’가 됐다. 거기에 빵터졌다”면서 “10분 정도 지나고 젠틀하게 자리에 왔다. 화장실을 가기에 따라갔다. 앞에서 포즈를 잡고 있었는데 그걸 본 거다. 내가 기다리는 걸 알고 있었고 그게 귀여워보였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임창정은 “내 번호를 외우라고 했다. 나중에 물어보니 못 외워서 저장해줬다”면서 “그리고 온 몸에 힘이 빠진 채로 이틀 있었다. 뭘 해도 그 사람 생각만 났다”고 전했다.

임창정은 연락을 한 것이 쉽지 않았다며 “가게 주인이 손님에게 그렇게 하는게 . 여기까지도 여기까지인데, 아이 딸린 홀아비에 조금 있으면 50살이었다. 말이 안된다. 해선 안되는 행동인 거다. 이틀을 생각했는데 용기가 절대 안난다. 용기를 내는 순간 쓰레기인 거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이틀 정도 지났는데 무슨 핑계로 연락을 할까 생각하다가 ‘뭐하고 계세요?’라고 연락을 했다. 1시간 있다가 문자가 왔다. ‘저는 이러고 있어요’라고 사진이 왔다. 아파트 안에 화단 사진이었다. 외롭다는 걸 말하는 것 같았다”면서 “그러다가 저녁 약속이 됐다. 밥을 먹고 노래방에 갔다. 내 곡을 10곡을 불렀다”고 첫 데이트를 떠올렸다.

이 말에 임원희는 “나도 가게를 빨리 해야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