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울랄라 부부' 김정은, 한채아에 "꺼져" 통쾌한 한방

  • 등록 2012-10-10 오전 7:31:42

    수정 2012-10-10 오전 7:31:42

[이데일리 스타in 박미경 객원기자]김정은이 신현준의 내연녀 한채아에게 통쾌한 한방을 날렸다.

지난 9일 방송된 KBS 2TV 월화 미니시리즈 ‘울랄라 부부’(극본 최순식, 연출 이정섭 전우성) 4회에서는 수남(신현준 분)의 몸을 한 여옥(김정은 분)이 수남의 내연녀 빅토리아(한채아 분)에게 호통을 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여옥은 매니저실을 찾은 빅토리아에게 “너 왜 자꾸 내 눈앞에서 알짱거리냐”며 호통을 쳤다. 그리고 “장현우 손님 입력 정보 가져오라고 하지 않았냐”는 빅토리아의 말에 여옥은 “너 말고 옆에 아가씨한테 가져오라고 하지 않았냐”며 노골적으로 싫은 티를 내 빅토리아를 의아하게 했다.

또 “왜 갑자기 그러냐”는 빅토리아의 물음에 “설명하려면 무진장 길다. 밤을 새워서 이야기해도 넌 이해 못한다. 그러니까 나가라”며 소리쳤다. 또 “내가 사랑하는데 뭐가 걱정이냐. 두려워할 거 없다고 하지 않았냐”며 과거 수남의 모습을 그리워하는 빅토리아에게 “근데 이제 널 사랑하지 않는다. 그러니까 꺼져라”고 일침을 가하며 통쾌한 복수를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여옥과 현우(한재석 분)의 과거 연인시절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모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