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맨발의 피아니스트' 알리스 사라 오트, 국내 교향악단과 첫 협연

  • 등록 2021-11-14 오전 5:30:01

    수정 2021-11-14 오전 5:30:01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맨발의 피아니스트 알리스 사라 오트가 오는 19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KBS교향악단과 국내 첫 협연무대를 갖는다.

알리스 사라 오트(사진=KBS교향악단)
사라 오트는 피아니스트 겸 일러스트레이터, 디자이너를 겸하고 있는 다재다능한 연주자이다.

4세 때부터 피아노를 연주한 사라 오트는 15세에 이탈리아 실비오 벤갈리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2010년 런던 심포니와의 무대에 맨발로 올라 주목받은 그는 “맨발로 금속 페달을 밟는 것이 피아노와 더 가까워지는 자신만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특히 사라 오트는 2019년 1월 개인 독주회를 앞두고 왼손이 통제할 수 없는 상태로 굳어지는 다발성 경화증 판정을 받았지만, 이를 극복하고 이번 연주회에서 왼손만으로 연주하는 라벨의 ‘왼손을 위한 협주곡’을 공연한다.

또한 독일 출신 80대 거장 크리스토프 에셴바흐가 이번무대에 지휘자로 오른다.

크리스토프 에셴바흐는 휴스턴 심포니, 워싱턴 국립교향악단, 북독일 방송교향악단 등에서 음악감독을 역임했고, 현재도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의 음악감독을 맡고 있다.

그는 이번 공연에서 차이콥스키 오페라 ‘예브게니 오네긴’ 중 폴로네이즈, ‘교향곡 제5번 e단조’로 KBS교향악단과의 첫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차이콥스키 ‘교향곡 제5번’은 그의 교향곡 4번과 6번에 비해 조금 더 수용적이고 낙천적인 색채를 지향하는 곡이다.

KBS교향악단 관계자는 “왼손 다발성 경화증을 극복해낸 알리스 사라 오트의 연주를 통해 국내 관객들에게 도전과 희망의 메시지를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관람료는 1만~10만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