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지민 "김준호, 열애 후 행복하다고 오열"

  • 등록 2022-05-25 오전 6:37:13

    수정 2022-05-25 오전 6:37:13

‘돌싱포맨’(사진=SBS)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개그맨 김준호가 김지민과 열애 후 행복의 눈물을 흘렸다고 털어놨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김준호와 공개 열애 중인 김지민이 출연했다.

이날 멤버들은 “누가 먼저 사귀자고 했느냐”고 물었고, 두 사람은 김준호가 고백을 했다고 대답했다.

김지민은 “‘사귀자’라는 농담은 많이 했다. 계속 농담인 줄 알았다”면서 “나래네 집에서 술 먹다가 반 진지를 조금 섞어서 ‘만나자. 사귀자’고 얘기를 했다. 그때 말투도 농담 같았다. 그래서 농담처럼 ‘그래 만나보든가’라고 했다”고 열애를 시작하게 된 당시를 떠올렸다.

김지민은 “나에 대한 마음이 진심이라는 걸 알게 된 일이 있다. 지방으로 갔던 날 영상통화를 했다. 술을 엄청 많고 호텔에 들어와서 갑자기 막 울더라. 휴대폰 들고 있다가 막 웃었다. (김준호가) ‘이렇게 행복해도 되나’라고 했다”고 말했다.

김준호는 “행복한 눈물을 흘려 봤느냐. 술 먹으니까 행복의 눈물이 나더라. 아직도 기분은 좋다”고 김지민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김준호, 김지민은 개그계 선후배로 지내다 최근 연인으로 발전해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