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이후 '증시 회복세' 접어들까…中 리오프닝 기대감

춘절 이후 '리오프닝' 본격화…"보복소비 가능성"
경제지표·기업실적 발표 잇따라·美 FOMC도 예정
곳곳 '변수'에 민감도↑…국내 증시 변동성 주목
  • 등록 2023-01-25 오전 12:02:00

    수정 2023-01-25 오전 12:02:00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중국 춘절이 지나고 본격적인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이 시작되면 국내 증시에도 훈풍이 불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연휴 동안 뉴욕 증시가 이틀 연속 오른 점도 투자심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다만 당분간 해외 주요 경제지표, 미국 주요 빅테크 기업 실적 등 변수가 산재해 있어 단기적인 변동성에 주의를 기울여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춘절 이후 ‘진짜’ 리오프닝 시작…“보복 소비 가능성”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증권가는 중국의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을 주목하고 있다. ‘세계의 공장’이자 국내 최대 수요 시장인 중국이 춘절을 기점으로 경기 부양책을 시행 가능성이 있는 등 수요 회복세에 접어들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중국의 리오프닝 분기점은 춘절 연휴라는 것이 증권사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특히 3월 양회를 앞두고 있어 경기 안정화 유도를 위한 내수경기 부양책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게 점쳐진다. 정여경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춘절 연휴 이후 코로나19 확산세가 정점을 지나면 중국에서도 초과저축을 활용한 ‘보복소비(억눌렸던 소비가 한꺼번에 분출되는 현상)’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의미 있는 중국 소비 회복은 올해 2분기 이후라고 봤다. 서비스업이 회복되기까지 4~9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하반기부터는 대면서비스 회복이 본격화될 전망이라는 것이 정 연구원의 분석이다.

삼성증권은 △화장품 △면세 △헬스케어 △미디어 △엔터 등이 중국 리오프닝에 따른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종규 삼성증권 연구원은 “중국 여행수요 회복은 국내 여행부터 시작될 것”이라며 “5월 노동절 연휴 시점에 코로나19 이전 기준 90%를 회복하고, 10월에 이르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리오프닝 기대감이 선반영된 일부 산업군은 벌써 미소 짓고 있다. 지난해 11월11일 코로나 방역 완화 조치를 처음 시행한 이후부터 지난 20일까지 화장품 주 아모레퍼시픽(090430)은 33.18% 올랐다. 코스맥스(192820)LG생활건강(051900)도 각각 52.04%, 30.68% 오르며 이미 상승 흐름을 탔다. 리오프닝 관련주로 묶인 모두투어(080160)롯데관광개발(032350)도 같은 기간 각각 41.39%, 40.95% 올랐다.

허제나 DB금융투자 연구원은 “대륙에 갇혀 있던 중국인들이 빗장의 고리가 풀림에 따라 동시에 글로벌 진출, 소비활동을 재개해줄 것이라는 기대감이 자라나고 있다”며 “중국 노출도가 큰 산업군 중 낮은 실적 기저를 바탕으로 2023년 이익개선 여력이 높은 산업, 회복력이 강할 종목을 찾아 선제로 비중을 늘려 놓아야 할 때”라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김일환 기자]
주요 경제 지표 발표 예정…실적시즌 등도 ‘변수’

다만 국내 증시는 단기적인 관점에서 중국의 리오프닝보다 해외 경제 주요 경제 지표 일정 등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 주요 경제 지표 일정으로는 △24일(이하 현지시간) 유럽 1월 제조업 서비스업 제조업관리자 지수(PMI) △26일 미국 2022년 4분기 GDP △27일 미국 12월 개인소비지출(PEC) 등이 있다.

또한, 오는 31일부터 내달 1일까지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도 주목해야 한다. 최유준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연휴 이후 중국 변수보다는 FOMC와 실적 시즌이 좀 더 주목받을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언급했다.

미국 주요 빅테크 성장주들의 실적 발표도 향후 경기방향 가늠자 될 것이라는 목소리도 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기업 가운데 90곳 이상이 이번 주부터 작년 4분기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오는 24일 마이크로소프트(MS)와 버라이즌이 실적을 발표하고, 25일에는 테슬라와 IBM, 보잉 등이 각각 분기 실적을 내놓는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최근 미국 소매 판매 쇼크에 따른 증시 급락의 경험은 미국, 유로존 등 주요국 제조업 PMI, 4분기 미국 GDP 등 실물 경제지표에 대한 민감도를 높일 전망”이라며 “MS, 테슬라 등 미국 빅테크 성장주들의 실적 결과도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