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비즈니스 트렌드]꿈틀대는 기업용 SNS 시장

시장규모, 2016년까지 64억달러 성장 전망
내부소통 원활·개인용과 달리 보안 강화
  • 등록 2012-04-09 오전 10:40:00

    수정 2012-04-09 오전 10:40:00

이데일리신문 | 이 기사는 이데일리신문 2012년 04월 09일자 24면에 게재됐습니다.
[이데일리 임일곤 기자] 기업 성장의 원동력은 뭐니뭐니해도 `소통`. 직원들 간의 격의 없는 감정 표현은 물론 의사 전달이나 아이디어 생성, 업무 협업을 거리낌 없이 해야 회사가 원활하게 돌아갈 수 있다. 덩치가 커져 서로가 누구인지를 몰라 서먹서먹해진 대기업이라면 소통의 필요성이 절실하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전 세계를 강타한 인맥구축서비스(SNS)가 기업으로 파고드는 것은 이 같은 이유에서다.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일터를 만들기 위한 소통 도구로서기업용 SNS가 부상하고 있는 것. 특히 기업용 SNS는 보안을 강화했기 때문에 기밀 유출에 대한 걱정을 붙들어 놓을 수 있다.

시장 조사업체 포레스터 리서치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기업용 SNS 시장 규모는 오는 2016년까지 64억달러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지난 2010년 6억달러에 비해 10배 이상 늘어나는 것. 반면 전화나 온라인, 동영상 등을 이용한 회의 등 전통적인 협업 제품에 대한 수요는 오는 2014년부터 줄어들 것으로 추정된다.

미 경제전문지 포춘은 SNS의 다음 목적지는 기업용이며 이 시장이 개화기를 맞고 있다고 소개했다. 물론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 개인용 SNS도 기업에서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기밀 유출 가능성 때문에 폐쇄형인 기업용 SNS가 강조되고 있다. 기업용 SNS는 개인용과 달리 구글 등 검색엔진에 노출되지 않는다.

관련 업체의 성장세도 눈부시다. 대표 주자는 `기업용 트위터`라 불리는 야머. 야머는 지난 3월 기준 전 세계 이용자 수가 400만명을 확보했고, 포드와 이베이 등 포춘이 선정한 500대 기업의 80% 이상이 이 서비스를 도입했다. 우리나라에선 LG전자(066570)와 LG디스플레이, 두산그룹 등이 사용하고 있으며 문화체육관광부도 지난해부터 야머를 활용해 내부 소통을 강화하고 있다.

자이브는 기업용 SNS 성공을 발판으로 지난해 12월 나스닥 시장에 상장하기도 했다. 소셜커머스 그루폰 등 다른 SNS 기업들은 기업공개(IPO)를 통해 재미를 못 본 것과 달리 자이브는 비교적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존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도 새로 부상하고 있는 이 시장을 주목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MS) 관계자는 "기업용 SNS 시장은 뜨겁게 성장하고 있다"며 "MS도 기존 협업 소프트웨어인 쉐어포인트와는 다른 기업용 소통 도구에 투자할 때"라고 밝혔다. 구글도 개인용 SNS 구글플러스를 기업용으로 만들 계획이며 세일즈포스닷컴도 기업용 SNS 채터를 통해 HP와 액티비젼 등을 고객사로 유치했다.

▶ 관련기사 ◀
☞삼성 3D TV 광고, 美서 `광고 중단` 권고
☞"겨울 이불도 거뜬"..LG, 19kg 최대용량 세탁기 출시
☞LG전자, 1분기 영업익 추정치보다 크게 상회..목표가↑-교보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