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야구' 이승엽 감독, U-18 대표팀에 비장의 카드 꺼내

  • 등록 2022-10-03 오전 8:54:41

    수정 2022-10-03 오전 8:54:41

JTBC ‘최강야구’(사진=JTBC)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이승엽 감독이 U-18 청소년 국가대표팀과의 경기에서 마지막 역전 찬스를 맞이하고 비장의 카드를 꺼내 든다.

3일 방송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17회에서는 최강 몬스터즈와 U-18 청소년 국가대표팀의 고척돔 직관 경기 결과가 공개된다.

1만 6000여 관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최강 몬스터즈는 그 어느 때보다 승리를 향한 의지를 불태웠다. 하지만 U-18 청소년 국가대표팀의 저력은 상상 이상이었고, 결국 최강 몬스터즈는 4대 2로 경기의 주도권을 뺏기고 말았다.

모두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드는 청소년 국가대표팀의 저력에 최강 몬스터즈 선수들은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지명타자로 경기에 나선 박한결의 플레이에 박용택은 “쟤 뭐냐”며 혀를 내둘렀다.

하지만 최강 몬스터즈에 마지막 역전 찬스가 찾아왔다. 이승엽 감독은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기회를 살리기 위해 승부수를 띄웠다. 고척돔에 모인 1만 6000여 관객들의 시선이 집중된 가운데, 승리의 여신은 최강 몬스터즈를 향해 미소 지을지 경기 결과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한편 최강 몬스터즈는 다음 상대로 독립 리그의 최강자 파주 챌린저스를 만난다. 팀 창단 이후 처음으로 독립구단과 경기를 치르는 만큼, 최강 몬스터즈는 비장의 무기를 꺼내 들었다. 이승엽 감독은 선발 투수로 ‘믿고 보는’ 유희관을 내세워 승리 사냥에 나선다.

최강 몬스터즈 내에서 가장 많은 경기와 이닝을 소화한 유희관이 파주 챌린저스를 상대로 ‘유희관 매직’을 다시 한 번 선보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최강야구’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