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31.88 11.38 (-0.36%)
코스닥 989.39 7.37 (+0.75%)

[불붙은 M&A]쿠팡發 이커머스 대전에 열기 고조

1분기 M&A 거래액 3.5조…전년比 31%↑
온라인·이커머스 M&A 시장 활기 원동력
라지캡 매각 잰걸음…연내 열기 이어질 것
  • 등록 2021-04-09 오전 12:01:00

    수정 2021-04-09 오전 12:35:29

[이데일리 김성훈 이광수 조해영 기자] “쿠팡의 미국 증시를 보고 업계에서도 솔직히 놀란 부분이 적지 않다. 업계에 오랜 기간 있었지만 이 정도로 밸류에이션(기업가치)을 받을 거라곤 상상하지 못했다. 어쩌면 관성에 너무 길들진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최근에 만난 한 자본시장 관계자는 쿠팡의 미국 증시 입성을 보며 이러한 평가를 내렸다. 이 관계자는 “시중 자금이 풍부한 상황에서 쿠팡 상장 사례로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포텐셜(잠재력)이 터지면서 경쟁이 치열해졌다”며 “올해는 이커머스·온라인 사업을 영위하는 플랫폼에 대한 인수합병(M&A) 열기가 어느 때보다 뜨거울 것”이라고 예견했다.

[그래픽=이데일리 문승용 기자]
코로나19에 주춤하던 국내 인수합병(M&A) 시장이 완연한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 1년 전만 해도 코로나19 여파로 거래 절벽에 내몰린 것 아니냐는 위기감이 커지기도 했지만 이른바 ‘쿠팡 이펙트(Effect·효과)’로 이커머스·온라인 업계에 열기를 불어 넣으면서 분위기가 뜨거워졌다는 평가다.

8일 이데일리가 하나금융투자에 의뢰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 거래된 기업 경영권 인수 거래액(잔금 납입 완료 기준)은 3조5079억원이다.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는 못했지만 지난해 1분기 거래액(2조6857억원)과 비교하면 31% 껑충 뛴 수치다.

지난달 29일 PEF인 IMM 프라이빗에쿼티(PE)가 대한전선(001440)을 2500억원에, 이달 1일 여성의류플랫폼 W컨셉 코리아를 2650억원에 매각하는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한 점을 고려하면 올해 1분기를 기준으로 4조원 넘는 M&A 거래가 체결된 셈이다.

반등에 성공한 M&A 시장 분위기는 연내 한층 뜨거워질 전망이다. 국내 대형 PEF들이 조성한 자금을 소진하지 못한 상황에서 대형 라지캡(시가총액 상위기업) 매물도 매각에 속속 나섰기 때문이다. 희망 매각가만 최고 각각 5조원, 2조원에 육박하는 이베이코리아, 요기요는 물론 시가총액만 10조원에 달하는 한온시스템(018880)까지 M&A 시장 대열에 합류하면서 분기를 거듭할수록 시장 열기가 달아오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펀드 자금에 여유가 있는 PEF들이나 시장 지배력을 키워야 하는 대기업 입장에서 M&A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면서도 “반대로 PEF들이 보유한 매물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엑시트’(자금회수) 할 수 있느냐도 향후 시장 활성화를 위한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