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리그 21호골' 손흥민, 득점왕 보인다...북런던더비 대승 견인

  • 등록 2022-05-13 오전 5:38:35

    수정 2022-05-13 오전 5:58:10

토트넘의 손흥민이 아스널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골을 터뜨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슈퍼소니’ 손흥민(토트넘)이 리그 21번째 골을 터뜨리면서 ‘북런던 더비’ 대승을 이끌었다. 아시아 선수 최초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등극도 눈앞에 다가왔다.

손흥민은 1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스널과의 2021~22 EPL 홈경기 22라운드 순연경기에서 2-0으로 앞선 후반 2분 팀의 세 번째 골을 터뜨렸다.

해리 케인이 아스널 수비와 경합을 벌이는 상황에서 상대 수비가 걷어낸 공이 페널티박스 안에 있던 손흥민에게 향했다. 손흥민은 세컨볼을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올 시즌 EPL 21호 골이었다. 이 골로 손흥민은 득점 선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2골)와 격차를 1골로 좁혔다. 최근 3경기 연속골(4골)이다. 지난 8경기에서 무려 10골을 몰아치는 괴력을 뽐냈다.

손흥민의 활약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손흥민은 전반 11분 토트넘의 선제골 페널티킥을 유도했다. 문전에서 공중볼을 다투는 과정에서 자신을 밀착 마크하던 아스널 수비수 세드릭 소아레스의 푸싱 파울을 유도했다.

득점왕을 노리는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찰 가능성도 있었다. 하지만 전담키커인 케인이 공을 들었다. 케인은 침착하게 구석으로 공을 차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손흥민은 내친김에 상대 선수의 퇴장도 이끌어냈다. 아스널 수비수 롭 홀딩은 전반 26분 손흥민의 팔을 잡고 늘어지는 파울로 옐로카드를 받았다. 이어 전반 33분에는 팔꿈치로 손흥민을 가격해 경고 누적 퇴장을 당했다. 홀딩의 퇴장은 이날 경기 흐름을 좌우한 가장 중요한 장면이었다.

수적 우세를 확보한 토트넘은 이후 경기를 완전히 주도했다. 홀딩의 퇴장 이후 불과 4분 뒤 전반 37분 추가골이 터졌다. 손흥민이 찬 크로스가 로드리고 벤탄쿠르 머리를 맞고 케인의 헤딩골로 이어졌다.

앞선 토트넘의 2골에 모두 기여했던 손흥민은 후반 2분 아예 직접 골까지 터뜨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손흥민이 명실상부 이날 승리의 일등공신이 되는 순간이었다.

손흥민은 승부가 기울어진 후반 27분 스티븐 베르흐바인과 교체돼 일찍 경기를 마쳤다. 이틀 뒤 번리와 리그 경기를 앞둔 상황에서 체력을 안배하려는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배려였다. 하지만 손흥민은 이른 교체에 살짝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대활약에 힘입어 북런던 라이벌 아스널을 3-0으로 눌렀다. 이날 승리로 최근 4경기 연속 무패행진(2승 2무)을 이어간 토트넘은 다음 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에 나설 수 있는 4위 싸움에 더욱 불을 지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20승 5무 11패 승점 65를 기록했다. 아직 순위는 5위지만 4위 아스널(21승 3무 12패 승점 66)과 승점 차를 1점으로 좁혔다. 남은 리그 경기는 2경기. 충분히 역전 가능한 사정권까지 격차를 좁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