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교장 울린 총성에 스러진 거목..김구 암살[그해 오늘]

1949년 6월26일 백범 김구 선생, 사저 경교장에서 암살
암살범은 군인 안두희..6·25 전쟁으로 복권돼 군납사업 성공
암살 배후 밝히지 못한 채..1996년 정의봉에 맞아 사망
  • 등록 2023-06-26 오전 12:03:00

    수정 2023-06-26 오전 12:03:00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1949년 6월26일. 서울 서대문구의 경교장(현 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총성이 네 발 울렸다. 여기 기거하던 백범 김구 선생이 총에 맞아 쓰러졌다. 선생은 다시 일어서지 못하고 절명했다.

김구 선생.(사진=백범김구선생기념사업회)
암살범은 육군 포병장교 안두희. 당일 경교장을 찾은 안두희는 선생의 비서진에게 면담을 요청했다. 그간 선생을 암살하려는 계획을 짜고 기회를 엿보던 차였다. 비서진은 “문안을 올리러 왔다”는 안두희를 선생에게 안내했다. 군인 신분이던 안두희는 허리춤에 권총을 차고 있었으나 제지받지 않았다.

서재에서 안두희를 마주한 선생은 서예를 하던 중이었다. 안두희는 먹을 갈 것처럼 선생 가까이 접근했다. 그리고 권총 네 발을 선생에게 발사했다. 총성을 들은 비서진이 부리나케 서재로 달려갔다. 선생은 피를 흘리고 쓰러져 사망했다.

안두희는 도망하다가 경교장 경비에게 붙잡혔다. 헌병대로 끌려가 조사를 받은 안두희는 선생이 ‘사회 분열을 조장해서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이후 안두희는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징역 15년으로 감형받았다.

안두희 진술마따나 당시 한국은 극심한 사회 분열을 겪고 있었다. 남북협상(1948년)에 나선 남한은 내부에서 의견을 일치하지 못했다. 남한 단독정부를 수립하려는 쪽(이승만)과 통일 정부를 수립해야 한다는 측(김구·김규식)의 주장이 평행선을 달리고 있었다. 선생이 암살된 즈음에도 이런 구도는 마찬가지였다.

남북 통일정부를 수립하려는 움직임은 선생의 사망으로 동력을 상실했다. 암살 배후에 정치 세력이 있을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된 것은 이런 배경이 자리하고 있다. 그래서 ‘배후 세력’을 밝히려고 시도가 뒤따랐다.

이듬해 6·25 전쟁이 발발했다. 선생의 암살 배후를 밝히려는 시도는 전쟁통에 좌절했다. 급기야 안두희는 석방돼 복권됐다. 북의 남침에 맞설 군인이 하나라도 아쉬운 형편이었다. 장교로 군에 복귀한 안두희는 전쟁이 끝나고 소령으로 예편했다. 군납 사업을 일으킨 안두희는 부를 쌓았다.

전후 사회가 안정되고 선생의 암살 사건이 재조명됐다. 김구선생살해진상규명위원회는 1961년 안두희를 잡아 검찰에 넘겼지만, 검찰은 안두희를 처벌하지 않았다. 국민 여론이 들끓었다. 이후 안씨는 잠행하고 신분을 숨기고 살아갔다.

이후 안두희를 향한 테러와 위협이 잇달았다. 그러자 안두희는 말년에 자신의 단독 범행을 부인하고 배후를 언급했다. 진상이 밝혀지지는 않았다.

결국 1996년 10월23일 버스기사 박기서씨가 휘두른 ‘정의봉’에 맞아 사망했다. 향년 79세. 박기서씨는 1997년 징역 3년을 선고받고 1998년 삼일절 특사로 석방됐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다시 뭉친 BTS
  • 형!!!
  • 착륙 중 '펑'
  • 꽃 같은 안무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