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따뜻하게 입으세요”…전국 영하 맹추위

아침 최저기온 영하 11도
서울 낮 최고기온 영하 3도
서울시 “동파 주의 단계 발령”
  • 등록 2022-11-30 오전 12:00:01

    수정 2022-11-30 오전 12:00:01

[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30일 전국에 강추위에 예고됐다. 전국 대부분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매우 추울 전망이다.

기상청은 30일 아침 최저기온이 -11~2도, 낮 최고기온이 -3~6도라고 밝혔다.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15~20도가량 큰 폭으로 내려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전국 대부분에 한파 경보가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주요 도시별,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7도 △인천 -6도 △춘천 -9도 △강릉 -3도 △대전 -5도 △대구 -3도 △전주 -2도 △광주 -1도 △부산 0도 △제주 6도가 될 전망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도 △인천 -3도 △춘천 1도 △강릉 4도 △대전 0도 △대구 3도 △전주 1도 △광주 1도 △부산 5도 △제주 7도로 예보됐다.

수도권과 강원도, 경상권은 대체로 맑을 전망이다.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는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전라권 서부와 제주도에는 가끔 비 또는 눈이 오고, 충남 서해안과 충남권 중·북부 내륙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 가끔 눈이 내릴 전망이다.

서울시는 30일 오전 0시를 기점으로 수도계량기 ‘동파 주의’ 단계를 발령하고, 각 가정에서는 수도계량기함의 보온상태를 점검해 줄 것을 당부했다. ‘동파 주의’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의 동파예보제 중 2단계에 해당한다. 동파가 발생하기 시작하는 단계로, 일 최저기온이 영하 5도~영하 10도의 날씨에 발령된다.

지난 겨울 서울시 첫 수도계량기 동파 신고는 12월7일에 접수됐다. 올겨울 서울에서는 현재까지 수도계량기 동파 신고가 접수되지 않았다. 최근 비가 온 뒤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만큼 동파 사고가 날 가능성이 크다.

수도계량기 유리부가 깨지거나 부풀어 오르는 등 동파가 의심되면 서울시 수돗물 민원상담 채팅로봇 ‘아리수톡’(카카오톡에서 상수도사업본부 채널 추가), 다산콜재단(120번) 또는 관할 수도사업소로 신고하면 된다.

예상 강수량은 전라권 서부, 제주도 5㎜ 안팎으로 예측됐다. 충남 서해안과 충남권 북부 내륙, 서해5도는 5㎜ 미만이 될 전망이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5m, 서해 앞바다에서 1.0~4.0m, 남해 앞바다에서 0.5~3.5m로 일겠다. 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서해 2.0∼5.0m, 남해 1.5∼5.0m로 예보됐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